‘오만불손’이 지역을 망친다
상태바
‘오만불손’이 지역을 망친다
  • 림양호 편집인
  • 승인 2015.10.2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읍내 곳곳에는 수십일 전부터 축등을 달아 순창장류축제 분위기를 한층 돋웠다. 하지만 축제장소인 일품공원은 계속 공사 중이고, 담양에서 순창 오는 도로 확장공사는 선형조차 잡지 못한 채 도로 사정이 불안하고 심난하다. 7월에 이전한 고속도로 나들목과 보건의료원 진입도로는 석달째 공사 중이고 읍내 곳곳은 하수관거 공사와 가스관 공사로 너덜너덜하다. 10억원이 훨씬 넘게 드는 축제를 찾을 손님 맞을 태세로는 낙제점이다.

세상이 시끄럽다. 박근혜 대통령과 그를 추종하는 세력들이 국정 역사교과서를 밀어붙이려들자, 갈 길이 달라보였던 야권은 모처럼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여당의 한 중진의원까지 “권력자들은 자기가 밀고가면 무엇이든지 할 수 있는 줄 착각하기 쉽다. 그러나 세상은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 순간은 통할지 모르나 역사는 반드시 옳고 그름을 기록한다”고 ‘우회비판’했다고 전해지나 ‘맘 먹은 일을 양보해 본 적 없는 그들’은 미동조차 하지 않는다.

우리 지역에서도 한 지역축제에서 군수가 한 말을 놓고 말이 많다. 축제장 기념식에 참석했던 한 주민은 “군수가 삼국시대 이전의 역사를 언급하며 우리 민족의 뿌리라 배워온 고조선이나 단군 역사마저미속이라고 하는 것 같아 당혹스러웠다”면서 “장승(축제)을 추켜세우기 위한 말이라 해도 ‘(역사가)국정이던 검정이던 관계없다’는 인식에는 당혹스럽고 어이가 없다. 무늬만 민주당이지 새누리당 연설을 듣는 것 같아 씁쓸했다”고 전한다.

“교과서 국정화는 15살밖에 안된 제가 시위할 정도로 억울한 일”이라는 여중생의 호소만도 못한 인식으로 국정을 농단하고, 군정을 전행하는 현실이 짠하게 슬프다. 지금은 ‘짐이 곧 국가’라던 봉건시대도 ‘말이 곧 법’이던 독재시대도 아니다. 충성스런 소수 친위를 앞세워 다양한 민주적인 여론을 묵살하려던 정권이나 정치가 성공한 적은 없다. 정당한 지적에 짜증내고 합당한 비판을 무시하고 당당한 반대를 억압하면 종말이 가깝다.

‘신뢰와 원칙’을 강조해온 박근혜 정권의 실체는 배신이다. 혹자는 ‘박근혜 정치’는 “불신을 키우고 갈등을 증폭하는 정쟁에는 능한데, 리더십을 통해 현안을 해결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통치에는 대단히 무능하다”고 평가한다. ‘민주주의에 대한 몰이해’가 입법부를 무시하고 새누리당 의원을 자신의 ‘친위’ 정도로 여기며, 명분과 가치는 내팽개치고 오로지 의리만 외치는, 한마디로 민주정치 원리 보다 고집으로 줄 세우는 정치를 반복한다는 것.

‘청렴과 정직’을 앞세워온 황숙주 군정의 실체도 형편없다. 지방자치 실시에 따라 주민선거로 뽑힌 군수 가운데 가장 추하고 어이없는 범죄 혐의로 부인과 비서실장이 구속되었다는 사실이 이를 입증한다. 이제 황 군수의 청렴과 결백을 믿을 지역주민은 그리 많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황 군수는 대낮 ‘백색 테러’도 마다 않는 친위 지지자들에 둘러싸여 지역주민의 여론은 들여다보려 하지도 않는다.

‘나는 깨끗하고 자신만 옳다’고 떠들어 대지만 받아들이는 이 없으니 황당하다. 자신의 말에 토를 달지 못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이의를 다는 사람이 있으면 철저히 응징한다. 점점 피해 입을까봐 숨을 죽이는 이들이 늘어나고 ‘친위’들의 목소리만 날로 높아진다. 지금 순창 상황이 이렇다면 과장인가. 군수는 이런 여론의 흐름을 마음에 새겨야 한다. 군정에 관한 자신의 생각이 얼마나 근거가 있는지 톺아봐야 한다.

독선과 왜곡된 정보만큼 위험한 건 없다. 감이 아니라 사실이 군정 결정의 밑바탕이 되어야 한다. 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주민들의 힘을 모아야 한다. 이유 있는 정당한 비판을 묵살하지 않아야 한다. 주민들로부터 심판받아야 할 사람은 정치인이다. 정치인이 주민을 향해 독기 어린 말을 해서는 안 된다. 정치인의 겸손과 성찰없이 화합과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 우리 고장을 지키는 동량은 정치인이 아니고 주민이다. 정치인의 ‘오만불손’이 지역을 망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창인 조합장 ‘구속’ ‘사안 가볍지 않아’
  • 발바닥 교육(34)수건을 돌리고 학교에서 나온다
  • ‘니나의 밀밭’ 이하연 농부
  • 최영일 군수, 2년 연속 군내 전체 마을 순회 ‘소통’
  • 고창인 조합장‘기소’되면 순정축협 대행체제 운영
  • ‘풍구’가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