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광복’
상태바
언론 ‘광복’
  • 림양호 편집인
  • 승인 2017.08.17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중 74.2%가 공영방송의 정상화를 비롯한 언론개혁이 시급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겨레>와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이 언론개혁의 ‘필요성’을 넘어 ‘시급성’을 묻는 질문에 국민 압도적 다수가 강력한 언론개혁이 필요하다고 답한 것이다. <한겨레> 발표에 따르면 30대 84.0%, 40대 82.5%, 50대 76.3%, 60대 이상 응답자는 55.4%가 언론개혁이 시급하다고 답했다. 이념 성향에 비춰보면 진보 성향 응답자는 86.5%가, 보수 성향 응답자는 65.9%만 이에 동의했다. 이 조사 결과는 국민 다수가 연령ㆍ이념 차이에도 불구하고 강력한 언론개혁을 기대하고 있다.

지난 8일 인터넷을 달군, 주간지 <시사인> 517호에 실린 ‘그들의 비밀 대화’ 내용은 충격을 넘어 경악이었다. 꽤 유력한 언론계 인사들의 삼성그룹 미래전략실(미전실) 간부(사장)에게 보낸 적나라한 ‘청탁문자’는 낯 뜨겁게 노골적이고, 양심과 상식에 반하는 적나라한 청탁ㆍ로비 정황이 담겨 있었다. 공정성과 중립성이 생명인 언론사 종사자들이 쓴 문자라니 “도대체 무엇을 위해 모든 걸 내팽개쳤는지” 궁금하고, 보는 것만으로 창피했다. 가장 투명하고 깨끗해야 할 언론이 광고 청탁도 모자라 자녀 취업 청탁까지, 문자를 보내고 “기사로 보답하겠다”니 도대체 ‘기자 맞나’ 개탄스럽다.

삼성 미전실 장충기 전 사장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는 삼성과 정부, 삼성과 언론이 어떤 관계를 맺어왔는지를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청와대와 국정원 최고위급이 정보 보고를 하니 청와대 기류를 환히 파악할 수 있다. 검찰과 법원 높은 사람도 청탁을 했다. 대법관이 되려는 사람이 보낸 여러 청탁 문자, 대법관 후보자도 삼성의 눈치를 본다. ‘고위직 판검사 인사는 삼성이 한다’는 말이 결코 거짓말이 아니었다. 임채진 전 검찰총장의 사위 인사 청탁, 경제신문 고위 간부의 ‘면세점 관련해 어떻게 도와줄 수 있을지 구체적으로 알려달라’는 문자에서 ‘삼성공화국’의 권력 지도가 그대로 그려진다.

“삼성은 우리 사회의 모든 사람을 회유할 수 있는 힘을 가진 유일한 곳이고, 그 힘을 오남용하는 삼성 개혁이 우리 사회의 핵심 개혁이다.”(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삼성공화국의 대통령은 이재용이었고, 비서실장은 장충기였다. 박근혜와 김기춘은 들러리처럼 보였다.”(국정농단 수사검사)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삼성에 청탁한 자들에 대해 “이들이 삼성에게 받은 것은 보잘것 없는 성의일지 모르지만, 건넨 것은 타인의 정당한 권리와 보호받아야 할 가치일 수 있다는 점에서 참으로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언론이 부패하고 공적 사명감을 포기하면 사회 변화와 개혁은 요원해진다.

국민들은 그래서 모든 언론이 부패했다고 인정하기 싫다. 애써 부패한 언론은 일부일 뿐이라 믿고 싶다. 권력에 부역한 언론은 더 소수일거라고 스스로 다독인다. 바른 언론에 대한 소망은 ‘차제에 스스로를 돌아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언론 스스로의 각성과 자정을 기대한다. 언론을 사회를 맑고 깨끗하게 해주며, 무소불위한 권력과 맞설 최후의 보루로 여기기 때문이다. ‘광고와 협찬을 요구하는 언론사, 알아서 기는 언론사, 대놓고 권력 편드는 언론사’ 보다 ‘허리띠 졸라매며 비판을 멈추지 않는 언론사, 유혹 뿌리치며 곧은 소리 제대로 쓰는 언론사’로 키우기 위해 칭찬하고 격려한다.

곧은 소리 제대로 하는 중앙 언론이 항상 존재한다. 문제는 지방과 지역 언론이다. 지역에서 언론의 역할을 제대로 한다는 것, 쉽지 않다. 주민 편에서 진정한 언론 자유는 “진실을 알 자유, 신문 구독을 선택할 자유, 광고를 강요받지 않을 자유이다” 반면 “주민의 편에 서 있지 않고, 주민의 눈으로 보지 못하고, 주민의 목소리를 대변 못하는 지역신문”은 바른 언론이 아니다. 광복 72주년을 맞아, 일제강점기의 부역 역사와 해방 후 독재 권력에 부역한 언론과 최근 밝혀진 재벌에 빌붙어 차마 언급조차 부끄러운 ‘부역 언론’ 보도에 권력과 돈으로부터의 ‘언론 광복’을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순창군 올해 첫 인사발령
  •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출마예상자
  • 최영일 군수 신년대담 “‘아동 행복수당’ 18세 미만 월 40만원씩 지급” 추진 계획
  • 제2대 체육회장 선거…19일 향토회관
  • 군청 인사 예고 이르면 오늘(4일) 발표
  • 설 대목장날, 가족 만날 기대감 부풀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