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전북도교육감, 우익단체 ‘안보교육’ 반대
상태바
한겨레/ 전북도교육감, 우익단체 ‘안보교육’ 반대
  • 박임근 기자
  • 승인 2018.01.2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겨레 2018년 1월 23일치

해당단체, 국정교과서 찬성하고 탄핵반대 태극기집회 논란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이 우익성향 단체가 해마다 실시하는 학생 대상 ‘안보교육’에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전북교육청은 23일 “김 교육감이 확대간부회의에서 ‘안보는 교육을 통해 만들어지는 게 아니라 정부에 대한 강한 신뢰, 국가에 대한 자부심을 통해 국민의 가슴 속에 자연스럽게 형성된다. 일부 우익성향 단체가 안보교육을 명분으로 편향적인 내용을 교육하겠다는 계획에 반대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교육부가 이 단체의 안보교육(6·25전쟁 바로 알리기)에 학교들이 신청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는 공문을 최근 전국 시·도교육청에 보냈다. 이 단체는 홍보자료를 통해 ‘현행 중·고교 검정교과서의 한국사 교육이 파행상태’이고, ‘국사 교육의 실시가 미흡’하며, ‘근현대사는 이념전쟁의 진원지가 되고 있다’ 등의 편향된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역사 국정교과서 찬성 활동과 소속 인사들의 탄핵반대 태극기집회 참여 등으로 논란이 일었다. 이 때문에 김 교육감은 교육부의 관련 공문을 일선 학교에 전달하거나 누리집에 게시하지 말 것을 해당 과에 지시했다.
김 교육감은 “수많은 사람들이 6·25에 참전해 나라를 지켰다. 그 가치는 아무도 부정해선 안 되고, 두고두고 우리가 인정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국가안보는 국민 개개인의 삶과 직결되는 것이어서 절대 소홀히 하거나 무시해서는 안 된다. 그렇다고 해서 이런 식으로 편향된 안보교육을 계속 학생들에게 강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정숙 의원 “교육·복지 전문성 갖춰, 군민에게 믿음·희망 드리겠다”
  • 순창군의회 하반기 원 구성 민주당 지역위원장 도 넘은 ‘개입’
  • 오래간만에 열린 군내 결혼식
  • [새내기 철학자 이야기]설거지하면서 묻고 싶다
  • 농협중앙회, ‘고창인 조합장 해임 징계’ 재통보
  • 싸릿재양장점, 천연염색과 바느질 강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