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자유게시판 | 로그인 | PDF보기 | 전체기사
전체기사보기 자유게시판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구독신청
최종편집 : 2019.7.18 목 10:48
> 뉴스 > 정보마당 > 고사성어
     
증삼살인 曾參殺人 , 헛소문도 쌓이면
일찍이 증 曾 석 삼 參 죽일 살 殺 사람 인 人
2018년 06월 07일 (목) 정문섭 제주관광대 교수 -

증삼이 사람을 죽이다. 헛소문도 여러 차례 반복되면 사실처럼 된다는 것을 비유하는 말이다.《사기》저리자ㆍ감무(樗里子ㆍ甘茂)열전에 나온다. 또 전국책(戰國策) 진책(秦策)에도 나오는 얘기이다.
감무는 전국시대 백가(百家)의 학설을 배웠으며 장의와 저리자의 추천으로 진 혜왕을 만났다. 한중 땅을 공략하고 촉을 평정시킨 공로로 좌승상에 오르게 되었다.
그 후 무왕이 ‘수레가 다니는 큰 길을 열어 주(周) 왕실을 넘보고 싶소. 그리 된다면 죽어도 한이 없겠소’라고 말하자 감무가 무왕에게 ‘저를 위로 보내주셔서 함께 한을 치를 맹약을 맺게 해주십시오’라고 간청하여 위로 떠났다. 나중에 감무가 식양(息壤)에서 왕을 만나 다음과 같은 비유를 들어 왕의 신임을 확인하려 하였다. 
어느 날, 노(魯)나라의 비읍(費邑)에 증자(증삼)와 이름과 성이 같은 사람이 있었는데 그가 사람을 죽였습니다. 어떤 사람이 달려와 증삼의 어머니에게 말했습니다.
“증삼이 사람을 죽였답니다.” “우리 아들이 사람을 죽일 리가 없소.”
증삼의 어머니는 태연하게 베 짜는 일을 계속했습니다. 얼마 후에 또 다른 사람이 뛰어와 말했습니다.
“증삼이 사람을 죽였습니다.”
어머니는 여전히 그 말을 믿지 않고 태연하게 베를 짰습니다. 다시 얼마 후, 또 다른 사람이 달려와 소리를 질렀습니다.
“증삼이 정말 사람을 죽였어요.”
증삼의 어머니는 두려운 나머지 베틀의 북을 내던지고 담을 넘어 달아났습니다. 증삼의 현명함과 어머니의 신뢰가 대단하였지만 세 사람이나 와서 말하니 어머니도 의심이 들고 두려움을 가진 것입니다.
지금 저는 증삼만큼 현덕하지 못하고 대왕께서 저에 대한 신임도 증삼의 어머니가 증삼을 믿는 것에 미치지 못합니다. 더구나 저를 의심하는 사람이 세 사람뿐이겠습니까? 저는 증삼의 어머니처럼 대왕께서 저를 의심하실까 두렵습니다. 무왕이 듣고 이렇게 말했다.
“나는 다른 사람의 말을 듣지 않을 것이오. 그대와 맹세하오.”
마침내 왕이 감무에게 의양을 치게 하였다. 그러나 5개월이 걸려도 공략을 못하자 사람들이 비난했다. 무왕이 감무를 소환하고 퇴각하려했다. 감무가 말했다.
“식양은 아직도 그대로 그곳에 있습니다. 약속을 잊으셨습니까?” “아! 맞도다. 그대와 맹약을 했었지.” 무왕이 전군을 이끌고 출병시켜 감무로 하여금 공격하게 하였다. 감무가 크게 이겨 왕에 보답하였다. 증자는 공자의 문하생이며 사서(四書)가운데 하나인 《대학》의 저자로 알려져 있다. 그는 유가의 ‘효’를 재확립하는데 힘썼다. “부모를 기리고, 부모를 등한시하지 않으며, 부모를 부양한다”고 주장했다.
상기 증삼살인과 같은 의미를 갖는 성어로 ‘삼인성호(三人成虎)’가 있다. 유향(劉向)이 지은 《戰國策(전국책)》 위책(魏策)에 나온다. 세 사람이 범을 만들어낸다는 뜻으로, 근거가 없는 말이라도 여러 사람이 말하면 곧이듣게 된다는 말이다.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써부터 출마하려는 사람들에 대한 온갖 유언비어와 중상모략이 난무하고 있다. 요즘 잘 나가고 인지도가 높아 정치에 꿈을 갖고 있던 사람들이 그간 몸조심을 하며 주변관리에 신경을 써 왔지만, 그들이 가장 무서워하는 것은 근거도 없고 사실도 아닌 악성소문이라고 한다.
오랜 기간 준비하며 출마를 서두르던 사람들이 요사이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는 <#미투>를 보며 조용히 손을 빼고 있다는 얘기도 들린다. 물론 과거 어느 때건 뭔가 잘못한 일이 있었다면 스스로 알아서 물러나는 것이 당연한 일일 것이다. 하지만 나름 깨끗하고 꿀릴 게 없다고 하는 사람이 혹시나 어떤 음모에 의하거나 여러 사람이 ‘∼카더라’하여 결국 증삼의 어머니처럼 믿지 못하게 되어 어쩔 수 없이 물러나게 된다면∼, 이건 우리가 바라는 바는 아닐 것이다. 특히 투표일에 임박하여 누군가가 ‘모년 모월 모일 저녁에 그가 @$&하였다’고 폭로하고 또 다른 사람이 연이어 그리 말하게 되고 또 세 번째 사람이 나타나 털어 놓으면∼, 요새 같은 스마트 폰 시대에 삽시간에 퍼지고 말 것이다. 만약에 그 소문이 사실이 아니었다면 ‘없는 범이 실제로 있는 것’이 될 것이고, 당한 그 사람은 얼마나 억울하고 복창 터질 일이겠는가! 이로 인해 실제로 죄가 없는 유능한 사람이 도태된다면 이 또한 사회적 손실로 이어지게 될 것이다. 

ⓒ 열린순창(http://www.opench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 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순창군 순창읍 순화로 25 | Tel 063-652-3200 | Fax 063-652-3199
등록번호 : 407-81-21073 | 발행일자 : 2010년 05월 05일 | 발행·편집인 : 임양호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임양호
Copyright 2009 열린순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ench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