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자유게시판 | 로그인 | PDF보기 | 전체기사
전체기사보기 자유게시판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구독신청
최종편집 : 2019.3.20 수 19:32
> 뉴스 > 여론광장 > 열린시
     
봄맞이
2019년 03월 14일 (목) 정봉애 -

어둠이 가신 줄 모르게 가시고
날이 샌 줄 모르게 새듯
겨울이 차츰차츰
물러서고 소식 없이
서서히 오는 봄 시냇물 잔잔하니 한가롭고
늘어진 버들가지 올올이 푸르른데
꽃망울 터트려 색색가지 꽃
여린 꽃잎에 묻어나는 꽃냄새 그윽한 이날에
봄맞이 시 한편 봄바람에 띄워나보리

- 성원 정봉애 시인
   (순창읍 장류로)
 

ⓒ 열린순창(http://www.opench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 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순창군 순창읍 순화로 25 | Tel 063-652-3200 | Fax 063-652-3199
등록번호 : 407-81-21073 | 발행일자 : 2010년 05월 05일 | 발행·편집인 : 임양호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임양호
Copyright 2009 열린순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ench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