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길에서
상태바
인생의 길에서
  • 양귀섭
  • 승인 2019.05.08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른 새벽 작은 도랑에서 미나리를 캐고
장아찌 담기위해 달래를 캐고
잠시 쉬기 위해 커피한잔을 마십니다

미나리와 달래를 다듬고
씻어 한아름 만들어 놓았네요

선배 내외분과
또 다른 선배의 부인과 함께
국수를 먹고 이제는 산으로 갑니다

푸르른 두릅이 반기고
검붉은 고사리가 반기고
덤불사이로 취나물이 반기고
우후죽순처럼 둥굴레가 반기고
하얀 솜으로 장식한 고비가 반깁니다

지인에게 전달하려 분류하고
누군가에게 보내려 소포를 만드는데
풍요로움이 마음에 한 가득 담깁니다

인생의 길에서
오늘도 따스한 햇살을 안고
바쁜 휴일의 하루해가 저물어 갑니다

- 양귀섭 시인 (순창우체국 근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잇딴 두릅 도난사고, 농가 ‘울상’
  • 군수ㆍ의회 갈등…의회 실태조사 ‘보류’
  • 순창식당 하종옥ㆍ최옥자 부부
  • 코로나19 이겨내는 ‘쌍치면소재지’ 작은 상인들
  • 쌍치119 신축 현장 쓰레기 소각
  • 봉사단체 ‘사랑회’ 단합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