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목욕탕 지원 ‘호응’
상태바
취약계층 목욕탕 지원 ‘호응’
  • -
  • 승인 2019.05.15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700만원 예산 투입, 연인원 2만8000여명 목욕탕 이용

군이 취약계층에게 지원하고 있는 대중목욕탕 이용료 지원사업이 지난해 대비 이용률이 크게 늘어나면서 지역사회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이용 인원을 비교해 보면 작년에는 연인원 2만2600명에 실인원 825명이었으나, 시행한지 2년이 지난 현재는 연인원 2만8800명에 실인원 858명으로 작년대비 27%가 늘어났다. 예산도 5600만원에서 7700만원으로 대폭 확대됐다.
이같은 결과는 시행초기 목욕탕 입장시 지문인식으로 하던 것을 보안카드로 대체하고, 혈액순환 등 목욕효과에 대한 인식 확대와 군의 지속적인 홍보로 이용률이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사업은 순창읍에 주소를 두고 거주하는 주민등록상 만 65세이상 노인과 1~3급 장애인, 생계·의료급여 수급권자에게 대중목욕탕 이용 시 이용료의 34%를 보조금으로 지급하는 제도다. 실제로 목욕료 5500원 중에서 군 보조금과 목욕탕 업주 부담을 제외하고 주민들은 회당 2000원의 비용만 내기 때문에 경제적 부담을 크게 덜어주고 있다.
목욕탕 지원 횟수는 1인당 주 2회 월 8회 한도에서 지원하고, 한여름인 6월부터 8월까지는 지원되지 않는다.
특히 읍지역 주민들에게 지원되는 목욕탕 이용료는 면단위에서는 싼 가격으로 작은목욕탕을 이용하는 주민들과의 역차별을 해소하는 효과도 거둘 수 있어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순창읍 주민 이정순(82) 씨는 “지원하기 전에는 일주일에 한번정도 다녔는데 지원하고 나서 주 2회를 다니다 보니 몸에 냉증이 없어졌다”면서 “손, 발, 허리 부분의 통증도 감소되고, 목욕탕에 온 다른 할머니들과 대화도 나누나 보면 스트레스도 해소되고 붓기를 빼주는데도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황숙주 군수는 “목욕료 지원사업은 순창읍 65세이상 어르신과 취약계층이 싼값에 편리하게 목욕탕을 이용해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을 주고자 시행한 제도”라면서 “앞으로도 많은 대상자가 수혜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잇딴 두릅 도난사고, 농가 ‘울상’
  • 군수ㆍ의회 갈등…의회 실태조사 ‘보류’
  • 순창식당 하종옥ㆍ최옥자 부부
  • 코로나19 이겨내는 ‘쌍치면소재지’ 작은 상인들
  • 쌍치119 신축 현장 쓰레기 소각
  • 봉사단체 ‘사랑회’ 단합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