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놀이하듯 왜소한 친구 집단 폭행…숨지게 한 10대들
상태바
한겨레/ 놀이하듯 왜소한 친구 집단 폭행…숨지게 한 10대들
  • 정대하 기자
  • 승인 2019.06.1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겨레 2019년 6월 11일치

광주북부경찰서, 10대 4명 폭행치사 영장 예정

 

“야, 너, 쟤 한번 놀려봐.”

 

지난 9일 새벽 광주시 북구 두암동 한 원룸에서 ㄱ(19)군이 친구 ㄴ(18)군에게 말했다. 전날 저녁 배달 음식을 시켜 먹은 뒤 ㄱ군 등 5명이 있던 자리였다. 체격이 왜소하고 심성이 유약한 ㄴ군이 한 친구를 놀리면 그때부터 ㄱ군 등 4명이 ㄴ군을 폭행했다. ㄱ군 등은 ㄴ군에게 또 다른 친구를 놀려보라고 시킨 뒤 주먹과 발길질로 ㄴ군의 얼굴ㆍ가슴ㆍ배를 폭행했다. 이날 ㄱ군 등 4명은 2시간여 동안 ㄴ군을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ㄴ군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심폐소생술을 했다. 이어 이들은 ㄴ군이 숨을 쉬지 않은 것을 확인한 뒤 렌터카를 빌려 타고 전북 순창으로 도주했다가 전북 순창경찰서에 10일 밤 자수했다.
친구들에게 놀이하는 것처럼 폭행을 당해 사망한 ㄴ군의 주검은 이틀 동안 원룸에 방치됐다. 이들은 경찰에서 “광주 북구 두암동 한 원룸에 친구 주검이 있다”고 진술했다. 광주북부경찰서 강력팀 형사들은 순창경찰서의 연락을 받고 원룸에서 ㄴ군의 주검을 수습했다.
이들은 광주에 있는 한 직업전문학교에서 만난 친구 사이로 지난 3월부터 원룸에서 함께 생활했다. ㄱ군 등은 약 두 달 남짓 ㄴ군을 상습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 결과, ㄴ군의 주검에선 멍 자국들이 발견됐다. 광주북부경찰서는 11일 ㄴ군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폭행치사)로 ㄱ군 등 4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정대하 기자 / 한겨레 2019년 6월 11일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정숙 의원 “교육·복지 전문성 갖춰, 군민에게 믿음·희망 드리겠다”
  • 순창군의회 하반기 원 구성 민주당 지역위원장 도 넘은 ‘개입’
  • 오래간만에 열린 군내 결혼식
  • [새내기 철학자 이야기]설거지하면서 묻고 싶다
  • 농협중앙회, ‘고창인 조합장 해임 징계’ 재통보
  • 싸릿재양장점, 천연염색과 바느질 강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