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자유게시판 | 로그인 | PDF보기 | 전체기사
전체기사보기 자유게시판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구독신청
최종편집 : 2019.7.18 목 10:48
> 뉴스 > 여론광장 > 열린시
     
새집 들던 날
2019년 06월 27일 (목) 선재식 -

오십리 통학 길
학생차비 오십원 왕복 백원
버스는 동구 밖에서
소리를 지르며 오는데
어머니는 식전부터 돈 꾸러 나가고
아버지는 재떨이에서
다 탄 환희꽁초 골라 피우신다.
아버지의 건강을 위해서도 아니고
매일 맞는 그런 아침 풍경이 싫어서
아버지 담배 끊으시면
이 담에 제가 커서 좋은 담배 사드리고
호강시켜 드릴 테니
담배 끊고 통학 비 좀 보태주라는
천하의 불효자는 그렇게 말해버렸지...
가슴에 비수가 되어 꽂혔을지도 모르고...
오늘 밤 꿈속에라도
이 못난 아들 집에 오셔서
하룻밤 주무셨으면 좋겠다.
꿈속에서라도
꿈속에서라도

-  선재식(순창농협조합장)
 

ⓒ 열린순창(http://www.opench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 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순창군 순창읍 순화로 25 | Tel 063-652-3200 | Fax 063-652-3199
등록번호 : 407-81-21073 | 발행일자 : 2010년 05월 05일 | 발행·편집인 : 임양호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임양호
Copyright 2009 열린순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ench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