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의 풍경
상태바
숲속의 풍경
  • 정봉애
  • 승인 2019.07.03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록이 지쳐 몸부림치며 토해낸
싱그러운 숨결 안개처럼 번져
그윽한 숲속 아기단풍 철없이
벌겋게 취해 해롱해롱 나부끼고
망초꽃 뜬금없이 무리지어
유월의 햇살아래 하얗게 부시는데
산은 변함없이 푸르게
긴긴 세월 앞에 묵묵히 서있거늘
철 따라 변화하는
숲 속 풍경 밤꽃이 흐드러져
여기저기 웅성웅성

- 정봉애 시인 (순창읍 장류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8~20일 ‘장류축제’… 매일 밤 ‘장류 가을음악회’
  • 인계노동 퇴비공장 행정조치 ‘추궁’
  • 인계 노동 퇴비공장, 불법건축물에 ‘허가’
  • 순창북중ㆍ고 총동문회 골프대회
  • 인계 노동 악취, 주민 ‘원성’… 행정 ‘무심’
  • 체육단체 간담회…회장 선출 관심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