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자유게시판 | 로그인 | PDF보기 | 전체기사
전체기사보기 자유게시판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구독신청
최종편집 : 2019.7.18 목 10:48
> 뉴스 > 열린소식 > 신문속신문
     
군수 4명 구속된 ‘화순의 악몽’ 재현하나
구충곤 화순군수 겨눠…구속된 전임 4명 전철 밟나
2019년 07월 04일 (목) 한겨레 7월 2일치 -

   
 ▲공공개혁시민연합은 6월20일 화순읍내에 내붙인 현수막이 나흘 만에 철거되자 구충곤 화순군수를 검찰에 고발했다. 공공개혁시민연합 제공
검찰, 비서실장이 받은 관급공사 뒷돈 흐름 추적 중
구충곤 화순군수 겨눠…구속된 전임 4명 전철 밟나

전남 화순군 관급공사 계약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의 칼 끝이 구충곤(60) 화순군수로 향하면서 주민들이 술렁이고 있다. 전임 군수 4명이 잇따라 구속됐던 악몽이 반복될지 모르기 때문이다. 검찰은 뇌물 경로와 용처를 추적하기 위해 발주서류, 은행계좌, 업무일정 등을 분석 중이다.
앞서 광주지검은 지난달 관급공사를 몰아주는 대가로 뇌물을 주고받은 혐의로 비서실장·총무과장 등 군 공무원 2명과 군 산림조합장 등 모두 5명을 구속했다. 이들은 2014~2018년 군에서 발주한 110억원 상당의 산림공사 일체를 산림조합과 계약하는 대가로 수천만원을 주거나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군수의 측근이자 정무를 전담한 비서실장이 포함됐기 때문에 의혹의 시선이 군수한테 쏠린 상황이다.
군수에게 산림비리의 진실을 밝히라고 요구해 온 공공개혁시민연합은 3일 화순군청 앞에서 엄중한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마련한다.
이 단체의 정리리 화순지부장은 “이 사건은 지역비리 중 빙산의 일각이다. ‘비리천국’ 화순의 오명을 끊어야 한다. 군수가 주민 요구를 외면하면 주민소환으로 끌어내겠다”고 했다.
구 군수는 1일 “군민들께 죄송하고 부끄럽다. 미움받는 군수지만, 이번 사태를 교훈으로 삼겠다”고 사과했다. 공무원들도 수사가 군정에 끼칠 영향을 가늠하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화순에선 지방자치 개막 이후 임호경(2002), 전형준(2006), 전완준(2011), 홍이식(2014) 등 전 군수들이 주민한테 향응을 베풀거나 업자에게 뒷돈을 챙겼다가 구속됐다. 구 군수는 2014년 지역의 명예를 되찾겠다며 당선했지만 재선 1년 만에 다시 궁지에 몰렸다.

-  안관옥 기자 / 한겨레 7월 2일치

ⓒ 열린순창(http://www.opench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 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순창군 순창읍 순화로 25 | Tel 063-652-3200 | Fax 063-652-3199
등록번호 : 407-81-21073 | 발행일자 : 2010년 05월 05일 | 발행·편집인 : 임양호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임양호
Copyright 2009 열린순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ench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