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 4명 구속된 ‘화순의 악몽’ 재현하나
상태바
군수 4명 구속된 ‘화순의 악몽’ 재현하나
  • 한겨레 7월 2일치
  • 승인 2019.07.03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충곤 화순군수 겨눠…구속된 전임 4명 전철 밟나

검찰, 비서실장이 받은 관급공사 뒷돈 흐름 추적 중
구충곤 화순군수 겨눠…구속된 전임 4명 전철 밟나

전남 화순군 관급공사 계약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의 칼 끝이 구충곤(60) 화순군수로 향하면서 주민들이 술렁이고 있다. 전임 군수 4명이 잇따라 구속됐던 악몽이 반복될지 모르기 때문이다. 검찰은 뇌물 경로와 용처를 추적하기 위해 발주서류, 은행계좌, 업무일정 등을 분석 중이다.
앞서 광주지검은 지난달 관급공사를 몰아주는 대가로 뇌물을 주고받은 혐의로 비서실장·총무과장 등 군 공무원 2명과 군 산림조합장 등 모두 5명을 구속했다. 이들은 2014~2018년 군에서 발주한 110억원 상당의 산림공사 일체를 산림조합과 계약하는 대가로 수천만원을 주거나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군수의 측근이자 정무를 전담한 비서실장이 포함됐기 때문에 의혹의 시선이 군수한테 쏠린 상황이다.
군수에게 산림비리의 진실을 밝히라고 요구해 온 공공개혁시민연합은 3일 화순군청 앞에서 엄중한 수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마련한다.
이 단체의 정리리 화순지부장은 “이 사건은 지역비리 중 빙산의 일각이다. ‘비리천국’ 화순의 오명을 끊어야 한다. 군수가 주민 요구를 외면하면 주민소환으로 끌어내겠다”고 했다.
구 군수는 1일 “군민들께 죄송하고 부끄럽다. 미움받는 군수지만, 이번 사태를 교훈으로 삼겠다”고 사과했다. 공무원들도 수사가 군정에 끼칠 영향을 가늠하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화순에선 지방자치 개막 이후 임호경(2002), 전형준(2006), 전완준(2011), 홍이식(2014) 등 전 군수들이 주민한테 향응을 베풀거나 업자에게 뒷돈을 챙겼다가 구속됐다. 구 군수는 2014년 지역의 명예를 되찾겠다며 당선했지만 재선 1년 만에 다시 궁지에 몰렸다.

-  안관옥 기자 / 한겨레 7월 2일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8~20일 ‘장류축제’… 매일 밤 ‘장류 가을음악회’
  • 인계노동 퇴비공장 행정조치 ‘추궁’
  • 인계 노동 퇴비공장, 불법건축물에 ‘허가’
  • 순창북중ㆍ고 총동문회 골프대회
  • 인계 노동 악취, 주민 ‘원성’… 행정 ‘무심’
  • 체육단체 간담회…회장 선출 관심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