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 취임 1주년 기념식 … 군 공무원 400여명 참석
상태바
군수 취임 1주년 기념식 … 군 공무원 400여명 참석
  • 순창군청
  • 승인 2019.07.03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기나는 순창 꼭 만들겠다”

“저에게 앞으로 주어진 임기는 3년이지만 순창의 미래 100년 초석을 다진다는 마음으로 제 모든 열정을 순창에 쏟을 계획입니다.”
황숙주 군수가 민선 7기 1주년을 맞아 순창군 향토회관에서 군 공무원 400여명이 모인 가운데 기념식을 가졌다.
이번 기념식은 대규모 행사로 확대하기보다는 매월 치러지는 여느 월례조회처럼 공무원만 참석해 의전을 간소화했다.
이날 황 군수는 지난 1년간의 행보를 돌아보며 군 공무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향후 순창의 미래를 위해 공무원들에게 모든 역량을 모아줄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황 군수는 지난해 3선에 성공하며 민선 7기 출범을 알렸다. 2011년 보궐선거로 당선된 이후 지난 9년 동안 순창군을 위해 쉼 없이 달려온 결과 올해 초 두드러지는 성과를 보였다.
밤재터널 개설사업이 예타면제 대상사업에 선정되어 순창군민의 오랜 숙원을 풀었으며, 당초 밤재터널 개설사업이 인계~쌍치간 국도 21호선 2차로 시설개량사업으로 확대되며 사업비도 당초 488억원에서 1153억원으로 늘어났다.
최근에는 관광객 500만명 유치라는 비전 달성을 위한 초석이 될 채계산 출렁다리가 위용을 드러내며, 국도 21호선을 오가는 방문객들 사이에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외에 강천산 야간 명소화사업, 수체험센터 건립 등 굵직한 관광개발 프로젝트들이 완공을 눈 앞에 두고 있어 관광산업 분야의 미래를 밝게 하고 있다.
황 군수는 이율곡 선생이 남긴 칠언고시 중에 ‘사향노루가 봄산을 지나가니 풀숲에서 향기가 절로 나네’라는 뜻인 ‘사과춘산초자향(麝過春山草自香)’이라는 말을 언급하며 “여러분들과 향기나는 순창을 꼭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발효의 고장인 순창의 직원 여러분은 항상 적극적인 마인드로 어떤 일에든 의미를 부여하고, 늘 새로운 관점과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도록 내면의 스키마를 풍부하게 하여 무슨 일에든 자신감을 가질 것”을 당부했다. 

- 순창군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8~20일 ‘장류축제’… 매일 밤 ‘장류 가을음악회’
  • 인계노동 퇴비공장 행정조치 ‘추궁’
  • 인계 노동 퇴비공장, 불법건축물에 ‘허가’
  • 순창북중ㆍ고 총동문회 골프대회
  • 인계 노동 악취, 주민 ‘원성’… 행정 ‘무심’
  • 체육단체 간담회…회장 선출 관심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