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자유게시판 | 로그인 | PDF보기 | 전체기사
전체기사보기 자유게시판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구독신청
최종편집 : 2019.8.14 수 16:15
> 뉴스 > 여론광장 > 열린시
     
친구와 친구사이
2019년 08월 08일 (목) 양귀섭 -

일상생활 중에 많은
사람들을 스쳐가고 만나고 인연을 맺고
소중하고 아름다운 인연을 만들려
따스한 물결이 가득한 배려를 한다.

기억 속에서 조차 가물거리는 인연에
되새김을 하듯 대화를 나누며
옛 추억을 다시금 다듬어본다.

이제는 중년의 문턱을 넘어가며
또 다른 추억을 만들기 위해
열심히 만나 웃음꽃을 피운다.

예전의 인사말과 달리
건강을 묻고 안녕을 챙기는 나이가 되니
인생무상이라는 말이 절실히 믿어진다.

친구와 친구 사이가
타인에게 느끼지 못했던
소중한 행복을 느끼게 하네.

친구들이여!
오래오래 건강 행복하고
남은 긴 인생길에
아름다운 추억만 만들어가세.

 - 양귀섭 시인(순창우체국 근무)

ⓒ 열린순창(http://www.opench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 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순창군 순창읍 순화로 25 | Tel 063-652-3200 | Fax 063-652-3199
등록번호 : 407-81-21073 | 발행일자 : 2010년 05월 05일 | 발행·편집인 : 임양호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임양호
Copyright 2009 열린순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ench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