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자유게시판 | 로그인 | PDF보기 | 전체기사
전체기사보기 자유게시판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구독신청
최종편집 : 2019.9.11 수 13:11
> 뉴스 > 열린소식 > 지역행사
     
한가위 준비 …
정겨운 순창시장
2019년 09월 11일 (수) 김상진 기자 snb4306@hanmail.net

   
▲ 재래시장에서 조기를 파는 상인.
   
▲시장에 나온 젓갈을 맛보는 어르신.
추석이 얼마 남지 않은 장날에는 평소보다 많은 사람들이 북적인다.
배추를 잔뜩 실은 트럭에서는 손님이 고른 배추를 상인이 망에 담아 내려주고 있다. 열마리 또는 스무마리를 엮은 굴비를 파는 상인은 신문지에 돌돌 말아 판매하고 있다.
   
▲방앗간은 떡을 만드느라 바쁘게 일손을 놀리고 있다.
   
▲배, 사과 등 과일을 사고파는 모습.
사는 사람은 조금이라도 저렴하게 사기 위해, 상인은 조금 더 많은 값을 받기 위해 눈에 보이지 않는 신경전을 벌인다. 방앗간에는 주문한 떡을 기다리는 손님으로 줄을 이뤘다. 김이 모락모락 올라오는 떡은 보기만 해도 쫄깃함이 느껴지는 듯했다. 맛있는 냄새를 따라가니 숯불에 김을 굽는 상인도 있다.
   
▲순창시장 버스휴게실에는 추석을 맞아 장을 보러 나온 주민들로 북적였다.
   
▲채소전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주민들.
엄마, 할머니와 함께 시장을 구경 나온 아이는 이리저리 둘러보며 신이 났다. 길을 걷다 보이는 물고기를 보고 앞으로 다가가자 만져보라는 상인의 권유에 소심하게 ‘톡’ 찔러보더니 촉감이 이상했는지 재빨리 엄마 다리에 매달린다.
   
▲양손 가득 물건을 들고 버스에 오르는 주민들.
시원한 날씨에도 뜨거운 공기가 밀려온다. 뻥튀기 기계 앞, 뻥튀기 상인은 땀을 흘리며 기계 앞을 지킨다.
길을 가다 마주친, 아는 사람들은 살가운 미소와 함께 인사를 전하고 ‘밥이나 한 끼 하자’는 약속을 한다. 버스정류장에는 추석 쇠러 올 사랑하는 자녀들에게 먹일 음식 재료들을 양 손에 들고 버스를 기다리는 노인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두 손은 무겁지만 마음은 가벼운 모습이다. 

김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열린순창(http://www.opench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 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순창군 순창읍 순화로 25 | Tel 063-652-3200 | Fax 063-652-3199
등록번호 : 407-81-21073 | 발행일자 : 2010년 05월 05일 | 발행·편집인 : 임양호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임양호
Copyright 2009 열린순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ench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