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러누운 성현마을 표지석
상태바
드러누운 성현마을 표지석
  • 독자제보
  • 승인 2019.10.17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읍 성현마을 표지석이 순창읍 행복누리센터 옆 풀밭에 넘어져 있다. 성현마을 부지 대부분이 지난 광주-대구(88)고속도로 입체교차로(인터체인지) 부지에 수용돼 지금은 2∼3 가구만 남아있지만 마을이 없어진 것은 아닌데… “이장 없는 마을”이라 ‘마을표지석’까지 방치된 현실이 안타깝다. 마을 주민이 관리하기 어려우면 행정이 대신해야 하는 건 아닐까? 마을표지석도 오래되면 문화재일터인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전섭 향우, 육군 준장 승진
  • 인계퇴비공장…군청은 감사, 주민은 반대
  • 높이 160cm 가량, 길이는 딱 30걸음
  • 재경순창읍향우회 제25차 정기총회
  • 강천산배 배드민턴대회, 순창ㆍ적성 ‘우승’
  • 순창 그라운드골프, 새만금배 단체전 우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