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복지센터 생신잔치 ‘웃음꽃’ 만발
상태바
노인복지센터 생신잔치 ‘웃음꽃’ 만발
  • 김슬기 기자
  • 승인 2019.10.24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양보호사들, 각설이 분장하고 춤추며 노래해

 

순창노인복지센터(센터장 이명순)의 어르신 3분기 생신잔치가 지난 18일 오후 2시부터 열렸다.
떡 케이크, 약밥, 바나나 등 음식을 나누고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는 것은 평소와 다름없었지만 이날은 특별한 초대 손님이 등장했다. 검정테이프를 눈썹과 앞니에 붙이고 파란 비닐을 뒤집어 쓴 채 등장한 각설이는 우정복ㆍ진진하 요양보호사였다. 이들은 생일을 맞이한 어르신들을 웃게 하려고 각설이 분장을 했다.
이날 생일 주인공 최귀례(94) 할머니와 11분 어르신들은 요양보호사의 우스꽝스러운 분장과 끼 넘치는 춤을 보며 박수 치고 즐거워했다. 김효영 요양보호사는 “배꼽이 빠지는 줄 알았다. 어르신 생신잔치를 여러 번 했지만 이번에 동료 요양보호사 선생님들의 아이디어로 잊지 못할 즐거운 생신잔치가 됐다. 어르신들이 웃고 박수치고 정말 좋아하셨다”고 말했다.
누가 시킨 것도 아니고 좋아서 하는 일이라 더 즐거운 시간, 어르신들이 웃는 모습에 힘이 난다는 노인복지센터 요양보호사들은 오늘도 어떻게 어르신들을 웃게 할지 고민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창인 조합장 ‘구속’ ‘사안 가볍지 않아’
  • 발바닥 교육(34)수건을 돌리고 학교에서 나온다
  • ‘니나의 밀밭’ 이하연 농부
  • 최영일 군수, 2년 연속 군내 전체 마을 순회 ‘소통’
  • 고창인 조합장‘기소’되면 순정축협 대행체제 운영
  • ‘풍구’가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