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마지막 잎새
상태바
[독자시] 마지막 잎새
  • 정봉애 시인
  • 승인 2019.12.19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원 정봉애(순창읍 장류로)

여러 형제자매 가을바람 따라
속절없이 떠나고 간신히 남은
외톨이 신세 가녀린 생명줄
자라등 같은 엄마 등에 매달려
거센 파도처럼 부딪치는 차가운 한기
못견디게 떨며 떨며
신음하는 잎새 하나
함께 있자니 한사코 서글퍼지누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정숙 의원 “교육·복지 전문성 갖춰, 군민에게 믿음·희망 드리겠다”
  • 순창군의회 하반기 원 구성 민주당 지역위원장 도 넘은 ‘개입’
  • 오래간만에 열린 군내 결혼식
  • [새내기 철학자 이야기]설거지하면서 묻고 싶다
  • 농협중앙회, ‘고창인 조합장 해임 징계’ 재통보
  • 싸릿재양장점, 천연염색과 바느질 강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