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서, 현재 장소에 ‘신축’
상태바
경찰서, 현재 장소에 ‘신축’
  • 조재웅 기자
  • 승인 2020.02.0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 경찰서, 구림 향 관광농원으로 결정
주민불편 민원에 “임시 민원실 읍내 설치”

 

순창경찰서(서장 정재봉)가 146억여원을 들여, 오는 3월부터 현재 경찰서 대지에 신축한다. 경찰서는 현 장소에 신축하기로 하고, 구림향관광농원에 임시경찰서를 설치하기 위해 22개월 사용계약을 체결하고 임차료를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임시경찰서를 구림에 설치한다고 알려지자 주민들 사이에서는 이용 불편 등 민원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경찰서는 용도구역 문제로 구림으로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서 경리담당은 “공공시설이 들어가려면 용도지역이 맞아야 하는데 8개월 가량 확인해본 결과 용도지역이 맞는 곳이 없었다. 제일고는 녹지지역으로 돼 있고, 읍내 엘피지 충전소 옆 부지도 알아봤는데 계획관리지역이었다. 용도지역이 맞고, 가설 건축물을 지을 용적률 조건 등을 맞추다 보니 그쪽(구림향관광농원)으로 진행됐다”고 말했다.
주민 걱정에 대해서는 “순화파출소에 민원 부서를 임시로 배치해 출장소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확정은 아니지만, 민원 처리에 적정한 장소를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주민 칭찬 자자한 ‘이승기ㆍ이보현’ 부부-(쌍치 만수마을)
  • 미래세대를 위한 정치, 그들에게 돌려줘야
  • 코로나 19, 군내 흉흉한 소문 ‘사실무근’
  • 위험으로부터 군민을 지키는 ‘순창소방서’
  • 채계산 출렁다리…27일 개통
  • 경찰서, 24일부터 구림임시청사로 ‘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