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오월이 오면
상태바
[독자시] 오월이 오면
  • 소정희 독자
  • 승인 2020.05.14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정희(풍산 지내) 순창문협 회원

햇살 흠뻑 마시고 자라
지천으로 널려 있는 쑥
한소쿠리 캐서 머리에 이고 집에 오면

바빠진 엄마 손길
쌀 불려 절구에 같이 넣고
버무려 만든 쫀득쫀득 엄마표 쑥개떡

조청에 찍어먹던 그 향기
세월의 먼지 속에 묻혀진 엄마의 손맛

쑥 향기 쑥쑥 피어나
해묵은 그리움으로 자박자박 걸어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순창 출신 선일균 씨 변호사 합격
  • 명품 ‘순창읍지’ 최초 발간
  • ‘순창바라기’, 마을 속으로 현장체험학습
  • ‘청년 근로자 종자 통장’ 대상자 49세까지 확대
  • 금과초40회 동창회
  • [칭찬 주인공] 김영현 순창읍행정복지센터 사회복지 주무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