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미련때문에
상태바
[독자시] 미련때문에
  • 정봉애 시인
  • 승인 2020.05.20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원 정봉애(순창읍 장류로)

이 밤도 휘영청
달이 밝아
달은 저리 밝은데
달빛서린 창가에
홀로 앉아
옛 노래 불러 봐도
시원치가 않고
못 잊을 미련 때문에
가슴에 멍이 들었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박희승 대표변호사 소속 법무법인 고창인 조합장 2심 변호인단 맡아
  • 동계 황재열·김지환 부부 차남 황인재 선수 축구 국가대표 선발 ‘영예’
  • [칭찬 주인공] 김영현 순창읍행정복지센터 사회복지 주무관
  • 축협 이사회 ‘조합장 직무 정지 6개월’ 논란
  • 순창친환경연합(영)‘친환경 체험학습’
  • [새내기 철학자 이야기]시간표 새로 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