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청마당에 전두환 기념 식수  알고도 방치했나 … ‘철거해야’
상태바
군청마당에 전두환 기념 식수  알고도 방치했나 … ‘철거해야’
  • 김상진 기자
  • 승인 2020.05.2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청마당에 12ㆍ12 국가내란의 수괴, 전두환이 순창군청 방문 기념식수 표지석과 나무(느티나무)가 아직도 버젓이 서 있다.
5ㆍ18 광주민중항쟁에서 수많은 양민을 학살한 원흉임을 인정하지 않고, 지금껏 고급음식점에서 식사하고 골프치며 호의호식하는 독재자 ‘전두환 흔적 지우기’는 해도 해도 끝이 없다. 역사를 바로 세우려는 노력이 곳곳에서 이어져도 잔재는 아직도 많다. 더구나 5ㆍ18민주화운동 40년이 되도록 순창군청 마당에 ‘기념식수 표지석’을 방치하는 것은 매우 부끄러운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잇딴 두릅 도난사고, 농가 ‘울상’
  • 군수ㆍ의회 갈등…의회 실태조사 ‘보류’
  • 순창식당 하종옥ㆍ최옥자 부부
  • 코로나19 이겨내는 ‘쌍치면소재지’ 작은 상인들
  • 쌍치119 신축 현장 쓰레기 소각
  • 봉사단체 ‘사랑회’ 단합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