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한 장의 다큐
상태바
한겨레/ 한 장의 다큐
  • 장철규 선임기자
  • 승인 2020.06.24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순·미선의 발자국 … ‘평화공원’
사고 현장에 운동화 모양으로 조성

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56번 지방도로 옆에 새로 생긴 발자국 하나. 18년 만에 시민들 손으로 세운 ‘효순·미선 평화공원’이다. 온 나라가 월드컵 열기로 뜨겁던 2002년 6월, 친구 생일잔치에 가다가 주한미군의 56t 궤도차량에 압사 당한 14살 여중생들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사고 현장(흰색 횡단보도 끝)에서 수습한 운동화를 본떠 만들었다. 사고차량 운전병과 통신병은 미군 군사법원에서 무죄판결을 받고 5일 만에 본국으로 돌아갔다. 주한미군 범죄 재판권은 여전히 미군에 있고, 과도한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도 거세다. 어린 영혼과 시민의 바람이 깃든 이곳이 평등한 한-미 관계를 위한 발걸음이 되길 바란다.
481㎡규모의 효순미선 평화공원은 시민 모금으로 2012년 제작된 시민추모비 ‘소녀의 꿈’이 중앙에 자리잡는다. 또 효순미선 사건에서 시작된 작은 촛불이 범국민적 촛불이 되기까지의 촛불의 상징 조형물 ‘자주 평화의 불꽃’을 세운다. 운동화 모양으로 세워진 벽에는 촛불 벽화와 함께 사건 경과 등 역사적 사실을 기록하고 쇠북을 매달아 공원을 찾는 시민들이 각자 촛불의 소리를 낼 수 있도록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다니엘라ㆍ크리스 부부… 순창 사랑 ‘9년’
  • 김봉호 노인회장, 중앙회 개혁위원 선임
  • 인계 폐기물공장, 영업정지처분취소 ‘소송’
  • 신정이 의원 5분발언
  • [드론순창] 순창성당 ‘신축’
  • [드론순창] 추수 끝난 구송정 주변 늦가을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