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 순창군의회
상태바
벼랑 끝 순창군의회
  • 조재웅 기자
  • 승인 2020.07.0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 많던 순창군의회 하반기 의장ㆍ부의장, 상임위원장 선거가 끝났다.
이번 선거는 민주당의 원 구성 개입 논란부터 선거 전일과 당일, 선거일 연기 이야기까지 나오며 고성이 나오는 등 어느 때보다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치러졌다.
현장에서 선거 과정을 모두 지켜보며 ‘하반기 의회는 서로 물고 뜯고 싸우느라 볼만 하겠다’는 생각이 먼저 들 정도로, 의원 개개인이 서로 이익을 계산하며 눈에 띄게 편이 나눠진 것이 보였다. 끝까지 눈치싸움이 이어졌고, 이 과정에서 서로 배신감과 적개심 등이 생겼을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 의회는 화합은 물 건너 간 듯 보이고 반목과 비난이 이어질 것 같아 우려스럽다. 그리되면 결국 피해를 보는 것은 주민들이기 때문이다.
정성균 의원도 행정복지위원장 당선 후 “의정 10년 중 가장 힘들고, 얼굴이 화끈거리는 5분이었다”며 “상당히 많이 망설이고 많이 주저했지만 지금 현재 상태가 4대 4로 진영이 완전 갈라져 우려돼서 나라도 하지 않아야 되는 것 아니냐 하는 생각을 했다. 오늘 하는 것 보면 앞으로 반목은 분명하다. 신임 의장과 부의장께서 의지를 갖고 이런 것을 조기에 봉합하지 않으면 진짜 문제가 된다. 조그마한 이해타산들이 다 물리고 얽혀서 이런 결과를 초래한 것에 대해 제일 먼저 제가 죄송하고 부끄럽다”고 말했을 정도다.
물론 정성균 의원이 의장에서 물러나면서 바로 상임위원장 자리를 차지한 것에 대한 비판도 나온다. 이 모든 것은 정 의원 말처럼 “조그마한 이해타산들이 물리고 얽혀서 초래된 결과”다.
지금 의회 상황은 아주 비관적으로 보인다. 안으로는 서로 앙금이 커 화합은 힘들어 보이고, 밖으로는 황숙주 군수의 ‘의회 시정 요망사항’이라는 공문 등 아직 해결하지 못한 문제가 남아 있다.
신용균 신임의장은 <열린순창>과 인터뷰에서 황 군수 공문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로 잘 풀어 가겠다”는 취지로 답변했었다. 그것이 생각처럼 잘 될까? 허심탄회한 대화가 아니라 손발 묶인 채로 행정의 동반자가 되지는 않을까 걱정스럽다.
행정을 견제하고 감시하라는 막중한 임무를 부여하며 주민들의 대표로 뽑은 의원인데 행정 수장의 ‘십자포화’에 수개월째 제대로 말 한마디 못하고 있다 이제 와서 대응이 가능할까? 행정의 문제점을 짚은 의원을 같은 의원으로서 돕지는 못할망정 행정 편에 서서 동료의원을 나무랐던 의원들이 행정을 견제할 수 있을까? 걱정스럽다 못해 한심할 지경이다. 이럴 때일수록 언론도 책무를 다해야 한다. 행정을 감시하는 만큼 의회도 감시해야 한다. 의회(의원) 본연의 의무를 제대로 하는지 살펴봐야 한다.
지방의회 무용론이 어느 때보다 높지만 기자는 지방의회는 꼭 필요 제도이고 의원 수를 늘리는 것에도 찬성한다. 8명으로 5000억원에 육박하는 예산을 다루는 행정을 모두 감시하고 견제하기에는 부족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의회를 없애는 것보다는 그 기능을 제대로 할 수 있도록 주민이 힘을 실어줘야 한다. 그리고 의원으로서 책무를 제대로 하는 의원을 다시 선출하고, 그렇지 못한 의원은 퇴출해야 한다. 주민들이 의회를 돕는 힘은 바른 투표권이다. 순창군의회 하반기는 벼랑 끝에서 시작하는 모양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문경 가수, ‘트롯신이 떴다 2’ 우승
  • 순창군, 코로나19 확진자 ‘40명’
  • 강문경이 부른 〈아버지의 강〉 탄생 비화
  • 김성진 성진전업사 대표, 성금 100만원
  • 권동주 씨, 장학금 1000만원 기탁
  • 서명옥 옥천콘크리트 대표, 성금 1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