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시심
상태바
[독자시] 시심
  • 정봉애 시인
  • 승인 2020.07.0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원 정봉애(순창읍 장류로)

밤낮으로 쉴새 없이 흐르는 세월
세월따라 이 몸도 흘러
꽃다웠던 청춘 간데없고
엔간히 바쁘기만 했던
그 시절도 속절없이 흘러
우수수 낙엽지는 황혼길
갈바람에 사각거리는
강변의 갈대처럼
메마른 가슴에 시심이 송골송골
풀잎에 묻어나는
풀내음도 향기롭고
졸졸 흐르는 계곡물 소리도
숲속 휘돌아 부는 솔바람 소리도
모두 엮어 읊나니
구름 속 붉게 타는 저녁노을
그때 그날처럼 저리 고와
가슴 깊이 스며드는 그리움
지난 그날이 그립구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문경 가수, ‘트롯신이 떴다 2’ 우승
  • 순창군, 코로나19 확진자 ‘40명’
  • 강문경이 부른 〈아버지의 강〉 탄생 비화
  • 김성진 성진전업사 대표, 성금 100만원
  • 권동주 씨, 장학금 1000만원 기탁
  • 서명옥 옥천콘크리트 대표, 성금 1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