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새는
상태바
[독자시] 새는
  • 양해수 독자
  • 승인 2020.07.08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지 못하는 새는
날지 못하는 것이
아니다
아직도 녹두밭에
있기 때문이다

녹두꽃 기다림에
차마 날아오를 날개를
퍼덕이지 못함이다

나는 새는 창공을
나는 것이 아니다
수만 번 퍼덕이는 날개로
바람을 타고서 나는 것이다

몸부림 없는 날개는 
바람이 일지 않아서
날개깃 바람이 샌다

새들은 오늘도
저마다 바람을
찾아서 날개짓 한다
훨∼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문경 가수, ‘트롯신이 떴다 2’ 우승
  • 순창군, 코로나19 확진자 ‘40명’
  • 강문경이 부른 〈아버지의 강〉 탄생 비화
  • 김성진 성진전업사 대표, 성금 100만원
  • 권동주 씨, 장학금 1000만원 기탁
  • 서명옥 옥천콘크리트 대표, 성금 1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