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사실 알려 안정시켜야
상태바
새마을금고…사실 알려 안정시켜야
  • 조재웅 기자
  • 승인 2020.07.22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장 등 5명 부정대출 혐의…직위해제 ‘보도’
중앙회, 대출금회수ㆍ이사장 등 징계면직 ‘요구’
불안한 예금주 새벽부터 줄서며 예ㆍ적금 ‘해약’
“자산 937억, 대출부실 31억 예상” 밝히며 ‘진화’

순창새마을금고 부정대출 사건이 알려지며 마을금고와 거래하는 주민들이 예금을 찾아가는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새마을금고는 “소문이 부풀려졌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마을금고 부정 유령 대출…이사장, 전무 파면’ 등 입소문이 일파만파 확산되며 고액을 맡겨둔 예금주의 반발과 예금 인출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한 예금주는 수십명이 대기한 창구에서 “다른 지역에 있는 마을금고에서도 내 돈 찾을 수 있냐”며 “마을금고가 손님들을 제대로 대우하지 않고 지들 살 궁리만 한다”고 원망했다.
새마을금고 예금인출 사태를 불러온 부정대출 사실이 알려진 것은 지난 16일 한 언론에서 보도하면서다. 보도 전부터 “새마을금고에 문제가 생겨 전무가 보이지 않는다”고 소문이 있었는데 보도 이후 주민들 사이에서는 “새마을금고가 부당대출로 120억원을 대출해줘 손해를 봤다더라. 예금 못 찾을 수도 있으니 빨리 돈 빼야 한다” 등 과장된 소문이 급격히 확산됐고, 급기야 지난 20일(월요일) 아침 새마을금고가 영업을 시작하기 전부터 문 열기를 기다린 주민들이 앞 다퉈 예금을 찾아가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새마을금고 앞에서 예금자보호제도 안내를 보는 주민들.

 

임직원 진심 다해 예금주 동요 설득해야 

징계 의결 등 위한 이사회, 8월 4일 열릴 예정

20일 하루 약 70억원 가량을 인출해 준 새마을금고는 다음날(21일) 입장문을 내고 “순창새마을금고는 2020년 2월 새마을금고중앙회로부터 담보대출 과다감정 및 시설자금대출 취급 부적정으로 10건 총 31억여원으로 추정되는 대출금 회수에 대한 시정지시를 받았”고 “이사장 포함 직원 5명이 징계면직 제재처분 요구를 받은 것은 사실이나…해당 직원들은 현재 직위해제 상태로 정상 출근 중이다”면서 “이 사실이 와전되어 ‘대출금 120억원이 손실이다’, ‘금고가 망한 것 같으니 돈 빼야하는 것 아니냐’ 등 잘못된 소문이 돌고 돌아 불안함을 느낀 회원들께서 예금인출을 하기 위해 몰려오고 있는 실정”이라며 “(마을금고중앙회) 감사결과 시정지시에 대한 건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회수하여 부실대출이 발생하지 않도록 채권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특히 채무자로부터 추가 담보물건을 발견하여 추가 근저당설정 등 채권확보를 이행하였으며, 일부 건은 상환조치가 일부 완료되기도 했다”고 강조하고 “그럴 일은 절대 없겠으나 만약에 새마을금고가 해산 등의 절차를 밟게 되더라도 새마을금고 회원의 예금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예금자들에게 1인당 5000만원까지 지급해 드리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 금융기관 출신 주민은 “새마을금고가 발표한 입장문은 사실과 다르지 않아 보인다”면서 “새마을금고 지난 6월 30일 기준 재무상태표를 보면, 자산 937억원 가운데 현금과 예치금이 302억원이고 대출채권이 604억원, 부동산 포함 유형자산과 기타자산이 30억원 가량이다. 반면 부채인 예금은 868억원, 퇴직급여충당금 등 기타부채가 17억원 가량이고 자본인 출자금은 23억원, 자본잉여금과 이익잉여금이 18억원 가량이었다. 이 숫자로 보면 부정대출 전액 31억원을 회수하지 못한다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해도 마을금고가 도산할 위험은 극히 낮은 것으로 보인다. 조합 임직원들이 동요하는 예금주와 지역주민들을 마음을 다해 설득하고 시급하게 회원총회 등을 소집, 사실대로 설명하고 필요하다면 마을금고중앙회 감사부서에 요청하여 감사결과를 사실대로 마을금고 출자자와 지역주민에게 설명하는 조치를 취해, 동요를 안정시키고 부실대출 회수에 최선을 다해야 마을금고의 손해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순창새마을금고 징계 대상 직원 가운데 4명을 고발한 상태로 알려졌으며 징계 의결 등을 위한 이사회는 오는 8월 4일 열릴 예정이다. 다만 징계대상자 5명 가운데 일부 직원은 “억울하다”는 입장을 호소하며 중앙회에 징계 이의신청을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새마을금고…사실 알려 안정시켜야
  • 순창농협 대의원, 상임이사 후보 ‘거부’
  • 금과 면민, ‘폐기물처리장’ 반대 집회
  • 순창에도 ‘쓰레기 대란’ 오나
  • “열린순창 500호 축하해요”
  • 순창읍편① - 군청과 객사 주변에 있던 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