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변덕스런 계절
상태바
[독자시] 변덕스런 계절
  • 소정희 독자
  • 승인 2020.08.1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정희(풍산 지내) 순창문협 회원

아침엔 가을이 와 살다가

한낮이면 여름이 와 산다

밤에는 신선한 잠에 취해 살다가 

진종일 울어대는 장마철로 산다

등진 세월 왔다갔다 제철 못 찾아 

착각 속에 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정숙 의원 “교육·복지 전문성 갖춰, 군민에게 믿음·희망 드리겠다”
  • 순창군의회 하반기 원 구성 민주당 지역위원장 도 넘은 ‘개입’
  • 오래간만에 열린 군내 결혼식
  • [새내기 철학자 이야기]설거지하면서 묻고 싶다
  • 농협중앙회, ‘고창인 조합장 해임 징계’ 재통보
  • 싸릿재양장점, 천연염색과 바느질 강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