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특별재난지역’ 됐다
상태바
순창군 ‘특별재난지역’ 됐다
  • 조재웅 기자
  • 승인 2020.08.26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복구 소요비용 50~70% 국비 지원

순창군도 지난 24일 제3차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 선포됐다.
군은 “이번 3차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어, 피해복구 소요 비용의 50~70%를 국비로 지원받을 수 있게 된 것”이라고 반겼다.
군에 따르면 이번 호우로 부상당했거나 사망한 경우 각각 250만원에서 1000만원 등 재난지원금을 받는다. 주택이 침수되거나 반파, 전파나 유실된 경우에도 각각 200만원에서 1600만원까지 피해 정도에 따라 지원된다. 이외에도 건강보험료 경감, 전기ㆍ통신ㆍ도시가스 지역난방요금 감면 등 혜택이 주어진다.
한편, 지난달 28일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군내 사유시설 6071건 피해액 14억4900여만원, 공공시설 326건 피해액 125억원, 복구액 233억2100만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중앙재난피해조사단은 국비 지원 대상으로 인정한 공공시설 피해액은 124건에 피해액 99억원, 복구비 209억5200만원으로 잠정 집계했다.
3차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은 군을 비롯 전국 20개 시ㆍ군ㆍ구와 36개 읍ㆍ면ㆍ동 지역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황숙주 군수, 수해 관련 ‘각오’ 밝혀
  • 군의회, 군정주요사업 ‘5곳’ 실태조사 펼쳐
  • 수해 주민, 수자원공사에 거친 항의
  • 임용석 씨, 영생고 후배 사랑
  • 순창사랑상품권 부정유통 ‘경고’
  • 수해 성금ㆍ물품, 누구에게 어떻게 나누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