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수, 환경부장관에 피해보상 재요구
상태바
군수, 환경부장관에 피해보상 재요구
  • 열린순창
  • 승인 2020.09.1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진강 수계 7개 시ㆍ군 공동요구문 전달

황숙주 군수가 지난달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본 섬진강댐 하류지역 7개 시·군 입장을 담은 요구문을 조명래 환경부장관에게 전달하고 피해액 전액을 보상할 것을 재차 요구했다. 
이날 황숙주 군수를 비롯해 심민 임실군수, 이환주 남원시장, 김순호 구례군수, 정현복 광양시장, 윤상기 하동군수 등 자치단체장이 함께했다. 자치단체장들은 △섬진강댐 하류지역 피해주민 손해배상 요구 △관련 책임자 처벌 △홍수피해 재발방지대책 등을 강력히 요구했다. 
황 군수 등은 지난달에도 환경부를 방문해 전액 피해보상 요구와 체계적인 수계관리, 홍수통제기능 강화 등에 대한 건의문을 전달했는데, 이렇다 할 답변이 없자 이날 재차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7개 시ㆍ군 자치단체장들은 이번 사태가 홍수관리와 하천관리를 환경부와 국토교통부로 나눠 관리한 것이 사태를 키운 원인의 하나로 보고, 현재 국토교통부 담당인 하천관리를 환경부에서 전담토록 하는 방안을 검토해 줄 것도 제시했다. 
또, 소양강댐과 충주댐 등은 ‘홍수기 제한수위’를 따로 정하여 운영하는 것을 예로 들며, 댐 관리규정 중 홍수 관련 수위를 전면 재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계획 홍수위와 홍수기 제한 수위의 수위 차도 1.2미터(m)에 불과하다는 점도 개정할 사항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섬진강 본류 제방과 지류 합류 지역 제방 관리 문제도 언급했다. 섬진강본류와 합류되는 지점의 제방이 특히 취약해 집중호우로 인한 방류 때 더 큰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대대적인 안전점검을 실시해 제방 숭상과 보강 공사가 필요하다는 요청했다고 알렸다.
황숙주 군수는 이번 사태가 인재임을 강조하며, 섬진강댐 관리자들의 지휘, 감독 책임을 물어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영산강 홍수통제소장, 섬진강댐 지사장의 문책을 요구했다.
황숙주 군수는 “이번 호우피해는 인재 참사로, 그로 인해 주민들 고통이 너무 컸다”면서 “관련 부처가 재발방지대책은 물론 피해주민들을 위한 보상에 적극적으로 나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용호 의원 선거법 위반 혐의 기소
  • 관광객 ‘부쩍’ … 코로나19 ‘제로’
  • 2021 열린관광지…강천산ㆍ향가오토캠핑장
  • 순창형뉴딜 100대 사업 발굴, 1491억원 ‘추진’
  • 남상언 씨, 전북 일반행정직 9급 합격
  • 특별교부세 29억원 확보 수해복구ㆍ실내놀이터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