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가게] 목화주단 주인 김정자 씨
상태바
[작은가게] 목화주단 주인 김정자 씨
  • 김수현 기자
  • 승인 2020.10.14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년 좋은 이부자리 공급 ‘자부심’
“자식 모두 가까이 살아 참 좋아”
▲40년 혼인풍속변천사를 고스란히 품은 목화주단 김정자 사장.

1979년 시작한 이불가게, ‘목화주단’ 주인 김정자(72) 씨.
당시만해도 혼인하려면 예단이 가장 큰 일이었다. 목화솜 이불을 친지들에게 돌리며 인사에 대신했다. 스무 채는 기본이었다. 혼인을 앞두고 포목상점(목화주단)부터 와서 한복 맞추고, 이불을 골랐다. 김 씨가 직접 한복을 직접 만들지는 않았지만, 치수도 재고, 맞는 색을 골라주고, 광주에 재단을 맡기기도 했다. 유행도 알아야 하고 안목이 필요한 일이다. 이불은 직접 누비기도 했다. 
지금 예단은 옛일이 되었다. 혼인하면서 이불 예단을 돌리는 일은 거의 없다. 침대 사면 이불도 준다. 기후 온난화도 이불가게 풍속도를 바꾸어놓았다. 철철이 바꿔 덮어야 했던 이불이 이제는 얇은 이불 하나면 된다. 이불이 필요하면 인터넷이나 홈쇼핑에서 시킨다. 이제는 장날에도 이불 하나 팔기 어렵다. 목화주단을 운영하며 2남 1녀 삼 남매를 키웠는데 이제는 ‘세 안 내니’ 그나마 붙들고 있는 꼴이다. 
그래도 김 씨는 좋은 이불만 판다는 자부심이 있다. “나는 싸구려는 안 갖다 놔. 잠자리만큼은 좋아야지.”
순창에서 태어나 순창에서 성장한 자식들은 광덕합기도 관장, 까까미용실 사장이 되었다. 며느리는 군청 공무원이다. 40년가량, 순창 사람들 ‘좋은 잠자리’를 마련해주어 그랬나. 자식들이 멀리 나가지 않고 모두 가까이에서 사는 복을 누린다. 
이웃에 내미는 한 마디도 정겹다. 
“우리 순창은 예부터 공기 좋고, 물 맑아서 무슨 음식을 해도 맛이 다르다잖아요. 살수록 순창이 인심 좋고, 살기 좋아요. 요즘, 코로나로 사업이 힘드신 분들 많을 텐데, 순창의 저력으로 극복해봅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용호 의원 선거법 위반 혐의 기소
  • 관광객 ‘부쩍’ … 코로나19 ‘제로’
  • 2021 열린관광지…강천산ㆍ향가오토캠핑장
  • 순창형뉴딜 100대 사업 발굴, 1491억원 ‘추진’
  • 남상언 씨, 전북 일반행정직 9급 합격
  • 특별교부세 29억원 확보 수해복구ㆍ실내놀이터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