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흥 중리마을에 당궁마을 ‘신설’
상태바
복흥 중리마을에 당궁마을 ‘신설’
  • 한상효 기자
  • 승인 2020.10.14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농귀촌인이 모여 복흥면에 당궁마을이 생겼다. 복흥면 중리마을 일부였던 당궁마을은 낙덕정 바로 옆에 있다. 마을 높은 곳으로 올라가서 정면을 바라보면 산골짜기 사이로 ‘가인연수관’이 보인다. 몇 해 전부터 귀농귀촌인이 주택을 짓고 하나둘 모이기 시작하고 지금은 17가구가 모여 한 마을을 이뤘다. 마을 입구에는 당궁마을 지정을 기념하여 주민들이 꽃을 심었다. 마을 주민들은 “마을 뒤편에 자리한 투구봉에서 투구를 쓴 장군이 당살매에서 활을 당기는 형상을 하고 있다면서 그래서 당궁마을이라고 이름 지었다”고 말했다. 20년 전에 귀농해서 이곳에 터를 잡은 박영순(67세) 씨는 “행정적으로 완전한 마을이 되면 돼지 한 마리를 잡아서 잔치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복흥면 하리 중리마을에서 중리마을과 당궁마을로 분리하는 조례가 9월 군의회에서 통과되었고, 도에서 승인이 되면 10월 안에 공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용호 의원 선거법 위반 혐의 기소
  • 관광객 ‘부쩍’ … 코로나19 ‘제로’
  • 2021 열린관광지…강천산ㆍ향가오토캠핑장
  • 순창형뉴딜 100대 사업 발굴, 1491억원 ‘추진’
  • 남상언 씨, 전북 일반행정직 9급 합격
  • 특별교부세 29억원 확보 수해복구ㆍ실내놀이터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