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연구원과 정책간담회
상태바
전북연구원과 정책간담회
  • 조재웅 기자
  • 승인 2020.10.21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과 전북연구원은 지난 14일. 건강장수연구소 세미나실에서 황숙주 군수, 김선기 전북연구원장과 연구본부장 등이 참석해 정책간담회를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한국판 뉴딜사업과 전북형 뉴딜사업 발굴 방향과 순창의 미래발전 정책에 반영하려는 접근방법과 순창군 강점을 접목할 수 있는 뉴딜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군은 치유ㆍ휴양 메카로 떠오르는 ‘쉴랜드’를 활용한 생태백신(자연치유)연구, 바이오 발전단지 조성을 통한 탈 탄소 에너지 자립화, 재난ㆍ환경 대응 지역주민 맞춤형 그린 리모델링(에너지 소비가 많은 노후 건축물을 녹색건축물로 전환해 에너지 효율과 성능을 끌어올리는 사업으로,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추진) 등에 대해 논했다고 알렸다. 또, 유기농산업 복합서비스 지원단지를 기반으로 한 농ㆍ생명 산업의 미래화, 순창군의 강점인 미생물을 활용한 그린바이오 산업 등 순창군에 접목할 수 있는 뉴딜사업 전반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고 밝혔다.
군은 김선기 전북연구원장은 ‘양 기관이 지속적인 협조와 교류를 통해 모두가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순창형 뉴딜사업 등을 함께 고민하고 정책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고, 황숙주 군수는 ‘한국판 뉴딜사업에 대한 우리 군 접목 방향을 모색하고 군민 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사업을 발굴해 군정 현안 해결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봉호 노인회장, 중앙회 개혁위원 선임
  • ‘복작복작 재미 지게 산당게’
  • 신정이 의원 5분발언
  • 인계 폐기물공장, 영업정지처분취소 ‘소송’
  • [드론순창] 추수 끝난 구송정 주변 늦가을 풍경
  • 쌍치 퇴비공장ㆍ돈사 악취 우려…주민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