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림] 하교길
상태바
[시그림] 하교길
  • 정봉애 시인
  • 승인 2020.11.25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 보따리 허리춤에 쫌매고
황토 까금 올라
곳곳에 너부러지게 열린 
정금 악으배 거머 따서 한우큼씩
손에 들려주든 그 머스마들
노란 코를 옷소매로 훔치며 신나게
돌아 다니던 내 짝궁
머슴아 지금쯤 어디메서
얼마만큼 하얗게
익어가고 있는지
한번쯤 만나고 싶지만
만날 수가 없는 그리운 친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순창 출신 선일균 씨 변호사 합격
  • 명품 ‘순창읍지’ 최초 발간
  • ‘순창바라기’, 마을 속으로 현장체험학습
  • ‘청년 근로자 종자 통장’ 대상자 49세까지 확대
  • 금과초40회 동창회
  • [칭찬 주인공] 김영현 순창읍행정복지센터 사회복지 주무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