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이 만든 영화, 상복‘겹쳐’
상태바
청소년이 만든 영화, 상복‘겹쳐’
  • 김선영 팀장
  • 승인 2020.11.25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영화만들자’ 캠프 2기 만든 〈갑자기 생긴 가게〉
전북청소년영화제 이어 한국청소년영화제에서 ‘수상’

순창 청소년들이 만든 영화 〈갑자기 생긴 가게〉가 전북 청소년영화제와 대한민국 청소년영화제에서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전북청소년영화제에서는 경쟁 부문 심사를 거쳐 돋음상(동상)과 중등부 관객상 등 2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대한민국 청소년영화제에서는 중등부 본선에 진출해 오는 29일 열린 시상식에서 또 수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갑자기 생긴 가게〉는 올해 2월 1일부터 22일까지 진행한 여균동 감독과 함께하는 순창군 청소년 영화 워크숍 ‘우리 영화 만들자’ 2기 학생들이 만든 작품이다. 이 워크숍에 중고생 14명이 참여해 자기 주변 이야깃거리를 찾아 시나리오를 쓰고 촬영, 녹음, 조명 등 제작법을 배워 영화를 찍고 편집 작업까지 했다. 영화는 ‘갑자기 생긴 가게’에 얽힌 세 가지 이야기로 ‘사물의 말’, ‘첫 차’, ‘시계’ 라는 단편 세 편이다.
한편, ‘우리 영화 만들자’ 1기 수료생들이 만든 영화 〈무슨 생각하며 사니〉는 2019년 제13회 전북청소년영화제에서 금상을 받은 바 있다.
전북청소년영화제는 올해 14회로 지난 19일부터 사흘간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 열렸다. 전라북도교육청이 주최하고 전북영상교육연구회와 전주교육지원청이 주관했다. 경쟁 부문 24편, 비경쟁 부분 초청작 6편, 전북청소년영화캠프 작품 5편 등 35편을 상영하고 21일 폐막했다.
제20회 대한민국청소년영화제는 11월 25일부터 29일(일)까지 진행한다. 25일 개막식, 29일 시상식 모두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본선 진출 작품은 온라인 상영관 네이버 티비(TV) ‘인티카(INTYCA) 티비’에서 찾아 시청할 수 있다. 모두 450편이 출품되었고 본선 진출작은 124편이다. 〈갑자기 생긴 가게〉는 중등부 본선 진출 15 작품에 포함되는 기량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문경 가수, ‘트롯신이 떴다 2’ 우승
  • 강문경이 부른 〈아버지의 강〉 탄생 비화
  • 김성진 성진전업사 대표, 성금 100만원
  • 쌍치ㆍ복흥 - 순창읍 직통버스 개통
  • 서명옥 옥천콘크리트 대표, 성금 100만원
  • 홈마트, 이웃돕기성금 2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