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자 신분 노출 경찰관 감찰 착수
상태바
신고자 신분 노출 경찰관 감찰 착수
  • 열린순창
  • 승인 2020.12.16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경찰서(서장 정재봉)는 아동학대를 의심해 신고한 공중보건의의 신분을 노출한 경찰관 관련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해당 경찰관에 대한 감찰에 착수했다고 알렸다.
지난달 20일, “얼굴 등을 다쳐 치료받으러 온 4살 아이가 학대를 당한 것 같다”는 신고를 접수한 경찰관이 조사 과정에서 가해 의심자에게 신고자 신분을 알 수 있는 말을 해, 가해 의심자가 보건의료원 공중보건의에게 두 시간가량 수차례 전화를 걸어 폭언과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순창경찰서는 이 사실이 알려지자 지난 11일, ‘언론 보도 관련, 순창경찰서의 입장’문을 통해 
“아동학대 신고 사건처리 과정에서 신고자가 종사하고 있는 의료시설의 명칭을 경찰관이 거론함으로써 신고자가 누구인지 추론할 수 있는 사정이 발생했”다면서 “경찰 조치의 적정성 여부를 면밀히 조사하여 그 결과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순창군, 코로나19 확진자 ‘40명’
  • 강문경 가수, ‘트롯신이 떴다 2’ 우승
  • 코로나19 확진자 4명 ‘발생’
  • 강문경이 부른 〈아버지의 강〉 탄생 비화
  • 권동주 씨, 장학금 1000만원 기탁
  • 김성진 성진전업사 대표, 성금 1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