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뚝배기 장맛
상태바
[독자시] 뚝배기 장맛
  • 양해수 독자
  • 승인 2020.12.23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번 따라 놓인 질그릇
불 세기에 삭아지고
삼삼오오 가족 나들이
하루의 식구들 청하는 친구며
로맨스를 꿈꾸는
오붓한 연인들의 달콤함도
질그릇에 담긴 정만큼 오롯하다

폭염보다 뜨거운 탕그릇
가스불에 취해 녹초가 된 어머니들
수고로운 사람들에 부단한 발걸음
그리고 삭아진 크고 작은 탕 그릇
목젖의 흥분 뒤엔 언제나
발기고 남긴 육보시 가시 흔적

그래
모두가 어울림 아울림
사는 게 한바탕 매콤한 매운탕
유유히 흐르는 섬진강가
어느 한켠에서는
오늘도 삶의 매운탕이 끓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순창 화장장 반대 군민궐기대회
  • 최영일 군수 “공설추모공원 풍산 건립”
  • 순창군 공설추모공원 설명회 ‘무산’
  • 발바닥 교육(29) 도서관에 가서, ‘여성’을 만나다
  • 복흥 홍유경 학생, 청소년국악경연 종합대상
  • 로봇 코딩 전라권 예선, 순창 학생들 선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