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엄마 손 김밥
상태바
[독자시] 엄마 손 김밥
  • 박달재 시인
  • 승인 2020.12.30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니가 김밥을 싸 주시는 날은
언제나 기쁜 날 이였다

오랜 세월
김밥에는 항상
어머니 ‘손’ 냄새가 났다

어머니가 그리운 날은
김밥을 먹는다
오늘도 김밥을 먹었다

어머니! ‘엄마’
날마다 김밥을 먹으렵니다
‘엄마 손 김밥을’

※ 길 가다가 엄마 김밥 냄새에 끌리어 들어간 김밥집
아! 정겨운 문우의 집이었다! 엄마 손 냄새에 세 줄을 먹고 엄마 찾아 다시 길을 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순창군, 코로나19 확진자 ‘40명’
  • 강문경 가수, ‘트롯신이 떴다 2’ 우승
  • 코로나19 확진자 4명 ‘발생’
  • 강문경이 부른 〈아버지의 강〉 탄생 비화
  • 권동주 씨, 장학금 1000만원 기탁
  • 김성진 성진전업사 대표, 성금 1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