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시]겨울의 길목
상태바
[독자 시]겨울의 길목
  • 열린순창
  • 승인 2021.03.0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정희 (풍산 지내마을)

겨울의 길목

 

밤새 귓전에 울던 삭풍

콧등과 얼굴 붉게한 동장군도

저 멀리서 팔장끼고 지켜본다

차오른 여인의 따스한 숨결처럼

향기 뿜어내며 등 굽은 산등성이

올라 살랑 살랑 휘파람 불며

여유로이 비행하다

우듬지에 봄자리 펴놓고

사색에 잠겨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정숙 의원 “교육·복지 전문성 갖춰, 군민에게 믿음·희망 드리겠다”
  • 도시농부들의 순창 연대기
  • 순창군의회 하반기 원 구성 민주당 지역위원장 도 넘은 ‘개입’
  • 오래간만에 열린 군내 결혼식
  • [새내기 철학자 이야기]설거지하면서 묻고 싶다
  • 농협중앙회, ‘고창인 조합장 해임 징계’ 재통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