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 시]빛나리라 순창
상태바
[독자 시]빛나리라 순창
  • 열린순창
  • 승인 2021.03.03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목련 김순임

빛나리라 순창

 

파아란 하늘 땅 순창이런가

하늘 우러러 오늘도 기도한다

산과 물 들녘의 초록 물결

그 옛날 이름은 도실이라

청정한 땅 순창

빛나라 빛나라 찬연히 빛나리라

순창 이름 도실

가슴 터지도록 그 이름 불러보면

천이고 만이고 무한정 향기 담아

감사의 노래 외쳐 보리라

싱그러운 산천초목 정신도 맑아

행복 기쁨 사랑 영원하여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정숙 의원 “교육·복지 전문성 갖춰, 군민에게 믿음·희망 드리겠다”
  • 도시농부들의 순창 연대기
  • 순창군의회 하반기 원 구성 민주당 지역위원장 도 넘은 ‘개입’
  • 오래간만에 열린 군내 결혼식
  • [새내기 철학자 이야기]설거지하면서 묻고 싶다
  • 농협중앙회, ‘고창인 조합장 해임 징계’ 재통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