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명품 인생
상태바
[독자시] 명품 인생
  • 소정희 시인
  • 승인 2021.04.28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네 어귀

하늘 찌른 당산나무

 

농부들이

묵은 사연까지

털어 놓곤 하는 집

 

세월에 온몸 망가져

옹이만 덕지덕지

가누지 못한 몸

 

베개에 의지한 채

속울음 감추고 두 팔로 키워낸

내 새끼들

 

어찌 저리

아름다울 수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정숙 의원 “교육·복지 전문성 갖춰, 군민에게 믿음·희망 드리겠다”
  • 도시농부들의 순창 연대기
  • 순창군의회 하반기 원 구성 민주당 지역위원장 도 넘은 ‘개입’
  • 오래간만에 열린 군내 결혼식
  • [새내기 철학자 이야기]설거지하면서 묻고 싶다
  • 농협중앙회, ‘고창인 조합장 해임 징계’ 재통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