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읍 양지천변 가로수 ‘30여주 고사’
상태바
순창읍 양지천변 가로수 ‘30여주 고사’
  • 장성일 기자
  • 승인 2021.08.1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히말라야시다' 제거하고 느티나무 식재 계획
순창읍 양지천변 가로수 '히말라야시다'가 고사했다.

순창읍 양지천변 가로수 히말라야시다수십 그루가 지난 겨울에 고사된 상태로 현재까지 방치되고 있다. 열린순창은 지난 519539호에 관련 기사를 보도한 바 있다.

당시 한 주민은 지난해 가을 너무 짧게 가지를 쳐낸 것이 영향이 있는 것 같다심한 가지치기로 나무가 몸살을 앓아 겨울 한파를 못 이기고 병이 나 죽은 것 같다고 말했다.

군청 산림공원과 담당 주무관은 군에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는데 기상이변 영향인 것으로 추측 된다면서 향후 정확한 원인 분석이 끝나면 죽은 가로수를 뽑아 대체하는 등 대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3일 군청에서 만난 박재수 산림공원과장은 “7~8년 전에도 히말라야시다 전지를 했었는데, 그 때는 한 그루도 고사한 적이 없어서 지난해에도 평소대로 전지를 했다면서 혹한 등의 기상 이변으로 발생한 일이었지만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한 점은 있다고 말했다.

박 과장은 이어 이달 중으로 히말라야시다를 제거하고 늦어도 10월 중에는 느티나무를 식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가뭄과 혹한 등 기상 이변으로 인한 가로수 고사는 전국적으로 일어나는 현상이다. 최근 가로수 고사를 제보한 또 다른 주민은 군청에서는 기상 이변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고사한 히말라야시다를 교훈 삼아서 가로수를 제대로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보조금 받은 공장으로 담보 대출 ‘특혜 의혹’
  • 〈열린순창〉 필진이 새로워집니다
  • 새마을금고, 정기예탁금 103억 8500만원 유치
  • 팔덕 출신 최순삼 순창여중 교장
  • 옥천향토문화사회연구소 이사장 이ㆍ취임
  • [기자수첩]대모암 관련 감출 것이 많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