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 “기후충격 ‘적응’이 문제로다” 영국의 경고
상태바
경향신문/ “기후충격 ‘적응’이 문제로다” 영국의 경고
  • 경향신문
  • 승인 2021.11.07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청, 홍수 관리·물 공급 등 신속한 기후 충격 대비 강조
“탄소 감축은 지구를 구하지만, 적응 정책은 많은 생명 구해”

경향신문 20211014일 김윤나영 기자

 "사느냐 죽느냐... 기후충격 '적응'이 문제로다" 영국의 경고 경향신문 원본

 

기후변화 완화 정책은 지구를 구할 수 있지만, 기후 충격에 대비하는 적응 정책은 수백만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습니다.”

기후위기를 막기 위해 적극적인 탄소 감축 정책(완화 정책)을 펴는 것만큼 이미 벌어지고 있는 이상기후 현상에 대처하는 적응 정책을 적극 펴야 한다는 내용의 보고서가 나왔다.

영국 환경청은 13(현지시간) 정부에 낸 보고서에서 여러 분야에서 기후변화에 따른 상당한 수준의 기후 영향은 이미 불가피한 상황이며, 이에 대처하기 위한 신속한 적응 정책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보고서는 홍수와 해안가 지역의 재난, 물관리 등 분야의 위험을 줄이려는 10년 이상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기후변화의 속도와 스케일은 여전히 증가하고 있거나 상당한 수준이라며 이는 영국기후변화위원회(CCC)와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의 일치된 의견이라고 했다.

CCC 등에 따르면 2010~2019년 영국의 평균 지표면 온도는 이미 1970년대 중반~2010년대 중반에 비해 0.9도 올랐다. 극한의 여름 기온 역시 더 자주, 더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 보고서는 영국이 겪고 있는 이러한 현상이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고, 강도는 더 강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의 연간 기온은 2050년까지 약 1.3도 오르고, 2080년까지는 1.4~2.4도 상승한다. 폭염과 폭우 등 극한 기상현상의 빈도와 강도 역시 미래에는 더욱 증가한다. 런던의 해수면 높이는 2050년까지 23~29, 지구 평균기온이 더 높아지는 2080년까지는 45~78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보고서는 이러한 기후 영향에 대비하기 위한 적절한 적응 정책을 신속하게 펼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보고서는 환경청 혼자 이런 위험에 맞서 모든 지역사회와 사람들을 보호하는 것은 기술적, 사회적, 경제적으로 가능하지 않다방어시설을 건설하고 유지하는 것과 함께 지역사회가 위험을 감수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며 정상적 삶으로 빨리 돌아가는 법을 배우도록 도와야 한다고 했다. 캐나다 밴쿠버의 열돔 현상, 미국 텍사스의 극소용돌이, 독일의 홍수는 아무도 현실에 안주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적응 정책 없이 넷제로로의 경제적 전환은 해수면 상승과 태풍, 가뭄으로 중단될 것이라고 했다.

에마 하워드 보이드 환경청 의장은 올여름 독일에서는 홍수로 200여명이 사망했다. 우리가 살고, 일하고, 여행하는 장소를 기후위기가 초래하는 극한 기후 영향에 탄력적으로 만들지 않는 한 그런 일은 이 나라에서도 일어날 수 있다그것은 적응하느냐, 죽느냐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적응 정책이 곧 열릴 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에서 충분히 다뤄지지 않는 것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그는 완화와 적응 정책 둘 중 하나만 하는 것은 새가 날기 위해 하나의 날개만 있으면 된다고 말하는 것과 같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초의원, 민주당 공천자 무투표 당선 '우려'
  • [조재웅]순창군수 무투표 당선 막아야 한다
  • 순창농협, 유통전문회사와 협력사업 성과
  • 최영일 예비후보, 민주당 공천 배제
  • 최영일 군수 예비후보, 무소속 출마 선언
  • 지방선거 예비후보자 군내 5명 추가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