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출향 - 정봉애
상태바
[독자시] 출향 - 정봉애
  • 정봉애 시인
  • 승인 2021.11.24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향

 

성원 정봉애

 

꽃답던 내 청춘

세월 속에 흘러 간 데 없고

삶에 지쳐 망가진 이 한 몸

가눌 수 없이 말라

 

삭정이가 되어

모처럼 고향 찾아 왔건만

그리운 부모 형제 보고 싶은 얼굴들

되돌아 올 수 없는 머나먼 길

떠나신지 오래고

 

눈 여겨 둘러본들 날 반기는 이 없어

낯설기만 한 고향 땅에서

하도 당황스러워

먼 하늘 바라보며 서성이는데

 

저 푸른 앞산 날 반기는 듯

푸르게

짙푸르게

싱그러움으로 둘러섰고

 

내 안 가득 흥건히

젖어드는 내 고향 흙 내음

잠시인들 내 고향산천 잊을 수 있으랴

 

정봉애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성용 의원, 순창장류·한국절임 감사 요청
  • 순창, 숨겨진 이야기(10) 순창 토착성씨와 향리층
  • 중학생 ‘같은 질문 다른 생각’ 좌담회
  • 추억의 1950년대 말 순창읍내 풍경
  • 청소년수련관·상담복지센터 재위탁 ‘부결’
  • 군 2022년 인건비 900억원 육박…자주재원 30% 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