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2070년 총인구 3766만명으로 준다
상태바
[경향신문]2070년 총인구 3766만명으로 준다
  • 열린순창
  • 승인 2021.12.15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향신문 윤지원 기자 2021.12.09

 

2020~2070 장래인구추계

올해 9만명 인구절벽시작

 

코로나19로 외국인 유입이 줄면서 올해 처음으로 총인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인구가 감소하는 이른바 인구 절벽은 예상보다 8년 빠른 올해부터 본격화된다. 2070년에는 한국 인구수가 3700만명대로 쪼그라들 것으로도 예상됐다.

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2070년 장래인구추계를 보면, 지난해 5184만명을 기록했던 국내 총인구수는 올해 9만명이 줄어든 5175만명에 그친다. 국내 거주 외국인을 모두 더한 총인구수가 전년 대비 감소하기는 올해가 처음이다.

앞서 통계청은 인구 정점을 2028년으로 내다봤는데 외국인 유입이 막힌 코로나19 사태로 인구 정점 시점이 2020년으로 8년 앞당겨진 것이다.

전체적으로 인구수가 크게 줄어드는 것은 출생아가 적은 데 비해 사망자는 202031만명에서 207070만명으로 두 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출생아에서 사망자를 뺀 인구 자연감소 규모도 지난해 -3만명에서 2070-51만명으로 확대된다. 외국인 인구가 유입되더라도 이 같은 감소세를 막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은 국제이동에 의한 인구 유입 규모가 코로나19 시기(2020~2021) 6만명 감소에서 20221만명으로 플러스 전환된 뒤 20704만명 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5000만명대 인구수는 2045(4903만명) 막을 내린다. 2070년엔 3766만명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러한 내용은 인구주택총조사 결과와 출생, 사망 및 국제이동 추세의 중위값을 조합해 예측한 시나리오다.

중위 추계로 연령별 인구를 보면, 15~64세 생산연령인구 비중은 지난해 72.1%(3738만명)에서 207046.1%(1737만명)까지 떨어진다. 반대로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지난해 15.7%(815만명)에서 207046.4%(1747만명)로 늘어난다. 70세 이상 인구만 39.5%, 2070년 인구 10명 중 4명이 70대 이상 고령층이 된다. 전체 인구를 연령 순서로 나열할 때 한가운데 있게 되는 중위 연령은 지난해 43.7세에서 203150.4세로 50세를 돌파한 뒤 207062.2세로 높아진다.

생산연령인구 100명당 부양인구는 202039명에서 2070117명으로 증가하는데, 이는 일하는 15~64세 인구 1명이 고령인구 1~2명을 부양해야 한다는 의미다. 한국의 2070년 총부양비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고 2위인 그리스(91)와의 격차도 크다.

이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이번 결과는 코로나 위기 등 단기적 요인에 크게 영향을 받게 된 측면이 있다향후 코로나19에서 벗어나 일상을 회복하면 외국인 국내 유입, 혼인·출산이 정상화하면서 인구 변화 흐름이 개선될 가능성이 크다고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초의원, 민주당 공천자 무투표 당선 '우려'
  • [조재웅]순창군수 무투표 당선 막아야 한다
  • 순창농협, 유통전문회사와 협력사업 성과
  • 최영일 예비후보, 민주당 공천 배제
  • 최영일 군수 예비후보, 무소속 출마 선언
  • 지방선거 예비후보자 군내 5명 추가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