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문패 - 양귀섭
상태바
[독자시] 문패 - 양귀섭
  • 양귀섭 주민
  • 승인 2022.01.05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귀섭(순창우체국 근무)

문패(門牌)

 

첫눈인지

두 번째 내리는 눈인지

소복하게 내린다.

갈 길이 먼 나에게는

무거운 짐이 될 수도 있지만

간간히 처다 보는 여유를 가져본다.

몇 해 전에는

사람이 살았던 집이였는데

사시던 분들께서

고인이 되어

집은 빈 집이 되어버렸다.

한해 두해가 지나고

기둥이 차츰 내려 안더니

서까래마저 바닥에 누워 버렸다.

대문 앞에 버티고 있는 문패(門牌)

날리는 눈바람에 눈물을 훔치듯

빗물이 되어 흐른다.

내 마음에는

그분들의 은은한 향기를 품은 미소가

나에게 안겨온다.

 

*서까래 : 지붕판을 만들고 추녀를 구성하는 가늘고 긴 각재

*문패(門牌) : 주소나 이름 따위를 적어 대문에 다는 작은 패

 

열린순창 자료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재경인계면향우회 정기총회…회장 이·취임식
  • 풍산 출신 김예진 씨, '히든싱어'-노사연 편 우승
  • 금산골프장 확장 관련 공청회 개최
  • 순창, 숨겨진 이야기(10) 순창 토착성씨와 향리층
  • 축협 한우식당, 결국 향교 옆에 짓는다
  • 발바닥 교육(19) 다시 생각해 보는 교육자의 역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