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숙주 군수, 섬진강댐 수해배상 관련 ‘항의'
상태바
황숙주 군수, 섬진강댐 수해배상 관련 ‘항의'
  • 열린순창
  • 승인 2022.01.12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은 지난 6일 전남 구례자연드림파크에서 열린 섬진강댐 수해피해 환경분쟁조정결과 대책회의에 참석해 규탄성명서를 발표했다고 알렸다.

이날 황숙주 군수는 섬진강댐 하류지역 8개 시장군수와 각 지방의회 의장들과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의 배상액과 배상비율 등에 반발하며 재조정하라고 요구했다.

지난 20208, 섬진강댐 방류사태로 농경지와 주택침수 등 크고 작은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군은 지난해 4섬진강댐 방류 수해피해 현황조사 용역을 시행해 주민 598명의 피해액 111억을 산정하여 같은 해 9월과 10월 두 차례,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에 섬진강 하천수위 변화로 인한 재산피해 분쟁사건을 접수했다.

지난해 1231,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의 1차 조정 결정에 섬진강 하류지역 8개 지역 주민들은 전체 피해 산정액의 48%에 불과한 배상액으로 조정 결정했다면서 즉각 반발했다.

특히 같은 시기에 발생한 합천댐 하류 지역 피해에 대해서는 72%의 배상을 결정한 점에 비추어 섬진강댐 하류 지역은 48%에 불과하다며 이해할 수 없다고 항의했다.

이날 시장군수의장단은 성명서를 통해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가 댐 하류 지역별로 배상비율이 상이한 이유를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객관적이고 명백하게 밝히는 동시에 모든 댐 하류피해 지역에 100%를 배상하라고 요구했다.

황숙주 군수는 지난 2020년 발생한 수해는 국가가 설치한 영조물인 섬진강댐에서 계획 홍수위를 넘기자 한꺼번에 긴급 방류로 인한 발생한 인재이므로 섬진강댐측이 100% 책임인정과 손해를 보상해야한다면서 수해 피해를 입은 8개 자치단체에서는 공동으로 변호사를 선임하여 자치단체 부담률에 대한 부적절성에 대하여 강력한 대응을 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초의원, 민주당 공천자 무투표 당선 '우려'
  • [조재웅]순창군수 무투표 당선 막아야 한다
  • 순창농협, 유통전문회사와 협력사업 성과
  • 최영일 예비후보, 민주당 공천 배제
  • 최영일 군수 예비후보, 무소속 출마 선언
  • 지방선거 예비후보자 군내 5명 추가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