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청 “일회용품 청사 반입금지” 환경보호 앞장
상태바
군청 “일회용품 청사 반입금지” 환경보호 앞장
  • 최육상 기자
  • 승인 2022.01.12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군청을 방문하면 부서마다 1회용품 줄이기를 하는 모습이 눈에 띈다. 방문한 주민 응대에 일반 컵을 이용하는 등 공무원들은 ‘1회용품 청사 반입금지를 함께 지켜가고 있다.

새해 군청에서 만난 한 공무원은 청사 안에서 1회용 컵 안 쓰는 건 어느덧 익숙해졌다면서 청사 밖에서도 가능하면 개인용 컵을 가지고 다니면서 1회용품을 쓰지 않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공무원은 그동안 무심코 1회용 물티슈도 많이 사용했는데, 행주와 손수건 등을 사용하면서 물티슈 보기도 어려워졌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공무원은 군청을 방문하시는 주민들께서 코로나가 있기 전에는 플라스틱 용기에 커피 같은 1회용품을 들고 오시는 경우가 많았는데, 코로나 탓인지 아무래도 마시는 용기를 사용하지 않으니까 공무원들이 솔선수범해 1회용품을 줄이면 효과가 큰 것 같다고 말했다.

군청 화장실 손 닦는 종이(휴지)함에도 손 씻고 바로 물 한 번 털고 쓰면 한 장(1매당 5.5)으로 충분합니다. 직원 여러분! 실천해서 환경을 보호합시다. ~~” 안내 문구를 붙여 환경보호와 물자 절약을 독려하고 있다.

군청 현관문 앞에 놓인 청사 내 1일회용품 반입금지안내판을 쳐다보던 한 주민은 옛날엔 정말 먹을 게 없어서 들고 다닐 게 없었지만, 이제는 풍족해져서 그런지 1회용품도 1회용품이지만 안 쓰고 버리는 게 너무 많다면서 군청 공무원들이 한 푼이라도 아끼고 환경도 보호하면서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기환 전 축협장, 순창군수 출마 선언
  • 순창군청 5년간 수의계약 현황 분석
  • 순창군청 인사발령(2022년 1월 10일자)
  • '열린순창' 선정 ‘2021년을 밝힌 사람들’
  • 군청 상반기 정기인사
  • 문화방송, 신정이 의원 관련 수의계약 의혹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