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무심한 세월-정봉애
상태바
[독자시]무심한 세월-정봉애
  • 정봉애 시인
  • 승인 2022.03.30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심한 세월

 

성원 정봉애

 

 

안개 낀 앞산은

구름 속에 솟고

 

속절없이 흐르는 세월 속에

이 몸도 흘러

 

즐거움도 괴로움도 겪으며

이미 낡아

운신할 수 없는 육신

 

이제는 고요 속에 묻어두고

보고픔도 그리움도 없는

 

내 영혼의 고향으로

돌아가는 발걸음도

가벼이

 

하나씩 짐 풀어 가벼운

구름인 듯 흐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재경인계면향우회 정기총회…회장 이·취임식
  • 풍산 출신 김예진 씨, '히든싱어'-노사연 편 우승
  • 금산골프장 확장 관련 공청회 개최
  • 순창, 숨겨진 이야기(10) 순창 토착성씨와 향리층
  • 축협 한우식당, 결국 향교 옆에 짓는다
  • 발바닥 교육(19) 다시 생각해 보는 교육자의 역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