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도 사람처럼(3)디오게네스처럼
상태바
꽃도 사람처럼(3)디오게네스처럼
  • 채광석 시인
  • 승인 2022.04.20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늬14 디오게네스처럼

 

채광석 시인

 

분노를 조직하라는 시대감정에

충실하지 못했다

 

슬품을 연대하라는 대중감정에

종종 침묵하고야 말았다

 

이십대의 가난한 미혼 예술가가

쌀이 떨어져 굶어 죽었다는 이야기

 

가만히 앉아 있으라는 한 마디에

집단 수장된 세월호 아이들의 이야기

 

어느 자동차 회사 해고 노동자들이

줄줄이 자살했다는 이야기

 

눈 뜨고 감을 때마다

끝도 없이 밀려오는 죽음의 이야기

 

그러나 정신과 몸은

쉽게 반응하지 못한다

 

그런 나를 무감하다고

야단치지 마시라 너의 유감에만 충실하시라

 

동원되지 않은 내 감정 그 자체와

난 지금 외로운 사투를 하고 있나니

 

부디 내 눈앞에서 비켜주시게

햇볕 가리네

 

 

1968년 순창에서 태어난 채광석 시인은 대학 재학 중인 23세 때 등단했다. ‘대학 재학 중 등단이라는 수사는 화려함 그 자체다. 하지만 등단은 대학 재학 중 사법고시 합격등과는 화려함의 결이 전혀 다르다. 채광석 시인은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대에 절필을 한 후, 나이 쉰이 넘은 지난 20192번째 시집 <꽃도 사람처럼 선 채로 살아간다>를 펴냈다. <오월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성용 의원, 순창장류·한국절임 감사 요청
  • 순창, 숨겨진 이야기(10) 순창 토착성씨와 향리층
  • 중학생 ‘같은 질문 다른 생각’ 좌담회
  • 추억의 1950년대 말 순창읍내 풍경
  • 청소년수련관·상담복지센터 재위탁 ‘부결’
  • 군 2022년 인건비 900억원 육박…자주재원 30% 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