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속시한줄(78)타는 목마름으로
상태바
햇살속시한줄(78)타는 목마름으로
  • 조경훈 시인
  • 승인 2022.05.03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그림 조경훈 시인·한국화가

김지하

 

신 새벽 뒷골목에

네 이름을 쓴다 민주주의여

내 머리는 너를 잊은 지 오래

내 발길은 너를 잊은 지 너무도 너무도 오래

 

오직 한 가닥 있어

타는 가슴 속 목마름의 기억이

네 이름을 남 몰래 쓴다 민주주의여

 

아직 동 트지 않은 뒷골목의 어딘가

발자욱소리 호르락소리 문 두드리는 소리

외마디 길고 긴 누군가의 비명소리

 

신음소리 통곡소리 탄식소리 그 속에 내 가슴팍 속에

깊이깊이 새겨지는 네 이름 위에

네 이름의 외로운 눈부심 위에

 

살아오는 삶의 아픔

살아오는 저 푸르른 자유의 추억

되살아오는 끌려가던 벗들의 피묻은 얼굴

 

떨리는 손 떨리는 가슴

떨리는 치떨리는 노여움으로 나무판자에

백묵으로 서툰 솜씨로 쓴다.

 

숨죽여 흐느끼며

네 이름을 남 몰래 쓴다.

 

타는 목마름으로

타는 목마름으로

민주주의여 만세

(1975)

 

 

타는 목마름으로

 

이제 5월이다. 지난 겨울은 추웠다. 이 시기의 나무들은 가진 것을 모두 내려놓고 그 시련들을 참아냈다. 우리가 비록 가진 것은 없을 지라도 봄이 오면 따뜻한 바람이 불어와 모든 것을 가져다 줄 것 같은 소망 속에서 무슨 소리 들려온다. 살아있다는 아우성 소리인가 그렇다 살아있는 자만이 모든 것을 이룰 수 있다는 소리다.

이 시집이 발간되었을 때는 민주주의가 없는 박정희의 유신통치의 때다, 그 때는 민주주의만 말해도 긴급조치 위반으로 맞고, 때리고, 감금 시켰던 때다, 그때 김지하 시인은 이시 타는 목마름으로를 발표했다. 이 시는 바로 판금 조치를 당했고, 국가보안법, 내란선동죄로 사형,무기징역 받아 옥고를 치르게 한 것이 바로 이 시다. 그는 석방과 투옥을 반복하면서 70년대 내내 박정희와 맞서 저항했다. 오죽 민주주의가 그리웠으면 목이 탔고, 그 목마름으로 소리치다 소리치다 치 떨리는 노여움으로 나무판자 위에 서툰 솜씨로 민주주의 만세를 썼겠는가,

그는 감옥에서 박정희 대통령이 암살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무상함에 휩싸여 잘 가시오, 나도 뒤따라 가리다라며 한 생명의 죽음을 추모했고, 그때 창틈에 살면서 꽃피운 민들레꽃을 보면서 생명사상가가 되기도 했다.

시란 어둠을 / 어둠대로 쓰면서 / 어둠을 /수정하는 것 // 쓰면서 / 저도 몰래 햇살을 이끄는 일(3)

시란 어떤 것인지 온몸으로 보여주시면서 사신 시인, 그의 시와 삶이 저 우주까지 이어지기 늘 빈다.

 

김지하(金芝河)

1941년 전남목포 출생.

시인, 생명운동가,

저서 : 황톳길, 타는 목마름으로 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수직 인수위 구성…4개 분과 15인
  • 재난기본소득 군민 1인당 50만원 지급 확정
  • 최영일 순창군수 당선…846표차
  • 금산골프장 18홀 확장 추진 논란
  • 7대 광역시 판화교류전 개최
  • 최영일 군수 당선자 인터뷰